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강남 빈집서 6억7천만원 훔친 4인조 절도범 검찰 송치

송고시간2021-03-31 09:11

댓글
서울 수서경찰서
서울 수서경찰서

[연합뉴스TV 제공]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서울 수서경찰서는 강남의 빈집에서 대낮에 현금 6억7천만원을 훔쳐 달아난 혐의(특수절도 등)로 A씨 등 20대 4명을 검거해 구속 상태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31일 밝혔다.

이들은 지난 2일 오후 2시 30분께 강남구 역삼동의 한 다가구주택에 침입해 절도 행각을 벌였다. 피해자의 동업자인 A(29)씨는 피해자 자택에 사업자금인 거액의 현금이 있는 사실을 알아낸 뒤 B(26)씨에게 "집에서 돈을 가지고 나오면 1억원을 주겠다"며 범행을 지시했다.

B씨는 다시 친구인 C(26)씨와 C씨의 후배인 D(25)씨를 통해 돈을 훔쳐낸 뒤 이들에게 각각 3천만원과 1천600만원의 사례금을 줬다. 피의자들은 모두 경기 성남시의 동네 선후배 사이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성남의 CCTV 등을 분석해 4명을 검거하고, B씨의 도피를 도운 다른 1명도 붙잡아 함께 검찰에 넘겼다.

이들은 훔친 돈 중 2억5천700만원은 피해자에게 반환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나머지 피해금의 용처를 수사 중이다.

s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