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귀여운 개가 사자냐' 중국 동물원 엉뚱한 전시 논란

송고시간2021-03-31 10:36

댓글

사자 우리에 개 넣어놓고 '아프리카 사자' 표지판 걸어

아프리카 사자 우리에 전시된 골든레트리버
아프리카 사자 우리에 전시된 골든레트리버

[웨이보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베이징=연합뉴스) 심재훈 특파원 = "귀여운 골든레트리버가 사자로 둔갑하다니 말이 되나요?"

31일 중국 웨이보(微博·중국판 트위터) 등에서는 중국 쓰촨(四川)성의 한 동물원에서 반려견으로 인기 있는 골든레트리버가 사자 우리에 들어가 '아프리카 사자'로 전시되고 있는 동영상이 돌면서 논란이 일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중국 동물원에 관광객이 급감하면서 운영난에 일부 동물원에서 '늑대' 대신 '개'를 넣어놓고 늑대라고 선전한 데 이어 이번에는 멀쩡한 개를 사자로 둔갑시키자 중국 누리꾼들의 분노가 폭발한 것이다.

최근 쓰촨성 시창(西昌)의 한 동물원을 방문했던 관람객이 '아프리카 사자'라는 표지판이 걸린 사자 우리에 골든레트리버가 누워 있는데 충격을 받아 동영상을 찍어 웨이보 등에 올렸다.

아프리카 사자 우리에 전시된 골든레트리버
아프리카 사자 우리에 전시된 골든레트리버

[웨이보 캡처.재판매 및 DB 금지]

이 동영상은 폭발적인 관심을 받았고 중국인 누리꾼들은 "요새 동물원에서 개들이 다른 동물들의 '대타'를 뛰느라 정말 바쁘다", "다른 중국 동물원에선 개가 늑대로 둔갑해 전시되고 있다"며 조롱 섞인 반응을 보였다.

이처럼 파문이 커지자 해당 동물원 측은 "이번 일은 실수로 표지판을 제때 바꾸지 않아서 생긴 일"이라고 엉뚱한 해명을 내놨다.

앞서 이달 초에는 후베이(湖北)성의 한 동물원에서 전시한 늑대들이 실제로는 늑대가 아닌 개라는 사실이 밝혀져 충격을 던져주기도 했다.

president21@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