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성폭력 의혹' 기성용, 고소인 조사…"진실의 힘 믿어"

송고시간2021-03-31 15:02

댓글

기성용 측 "대국민 사기극은 처벌받을 것"

고소인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는 기성용
고소인 조사받기 위해 출석하는 기성용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이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기성용 측 변호인은 성폭행 의혹 제기자들에 대한 고소장을 지난 22일 서초경찰서에 제출했다. 2021.3.31 uwg806@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기자 =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제기한 이들을 형사 고소한 기성용(FC서울·32)이 31일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경찰에 출석했다.

기성용은 이날 오후 2시 48분께 서울 서초경찰서에서 기자들과 만나 "일어나지 않은 일을 증명하는 게 쉽지 않겠지만 수사기관에서 철저히 조사해 주실 거라 믿고 있다"고 당당한 태도로 밝혔다. 이어 "진실의 힘을 믿는다"며 조사에 성실히 임하겠다고 강조했다.

기성용과 동행한 법률대리인 송상엽 변호사(법무법인 서평)는 "대국민 사기극은 처벌받을 것"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의혹 제기자들을 향해 "어떤 종류의 '회유와 협박'이 있었는지 밝히면 되는데, 하나도 안 밝히면서 말만 앞서가고 있다"고 비판했다.

기성용은 이달 22일 자신의 성폭력 의혹 제기자들을 상대로 형사 고소와 5억원의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동시에 제기했다.

앞서 지난달 24일 C씨와 D씨는 전남의 한 초등학교에서 축구부 생활을 하던 2000년 1∼6월 선배인 A선수와 B씨로부터 성폭력을 당했다며 법무법인 현의 박지훈 변호사를 통해 폭로했다. 이들은 기성용의 이름을 언급하지 않았지만, 내용상 A선수가 기성용임을 충분히 짐작할 수 있었다.

기성용 측은 결백을 주장하면서 C씨와 D씨 측에 '성폭력 증거' 공개를 촉구했다. 이에 C씨와 D씨 측은 기성용이 소송을 걸어오면 이를 법정에서 공개하겠다며 "기성용 측으로부터 이번 사건을 함구하라는 회유와 협박을 당했다"라고도 주장했다.

sh@yna.co.kr

기성용, 고소인 조사 위해 서초경찰서 출석
기성용, 고소인 조사 위해 서초경찰서 출석

(서울=연합뉴스) 이정훈 기자 = 초등학교 시절 후배에게 성폭력을 가했다는 의혹을 받는 기성용이 고소인 조사를 받기 위해 31일 오후 서울 서초경찰서에 출석하고 있다. 2021.3.31 uwg80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