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네 살배기도 홀로 미국행…미성년 이민자들 위험한 여정 계속

송고시간2021-04-01 07:54

댓글

멕시코 이민당국, 국경서 보호자 없는 온두라스 4살 소년 발견

아이들 밀려들면서 250명 정원 미 시설에 4천100명 들어차기도

보호자 없이 미 국경을 넘으려다 멕시코 당국에 발견된 온두라스 4살 남자아이
보호자 없이 미 국경을 넘으려다 멕시코 당국에 발견된 온두라스 4살 남자아이

[멕시코 이민청 제공]

(멕시코시티=연합뉴스) 고미혜 특파원 = 보호자 없이 미국 국경을 넘으려던 4살 온두라스 남자아이가 멕시코 당국에 발견됐다.

31일(현지시간) 멕시코 이민청(INM)은 전날 북부 국경지역인 타마울리파스주 레이노사 리오그란데강 부근을 헬기로 순찰하던 중 수풀에 숨어있던 여성 3명과 어린이 7명을 발견했다고 밝혔다.

이중 아이 6명은 여성 3명의 자녀였으나, 4살짜리 남자아이는 보호자 없이 혼자였다. 10명 모두 중미 온두라스 출신이었다.

미국 국경을 향하던 중이었던 이 아이는 일단 멕시코 아동보호기관의 보호를 받고 있다고 이민청은 설명했다.

최근 미국과 멕시코 국경에서는 이 네 살배기처럼 나홀로 밀입국을 시도하는 아이들이 끊이지 않고 있다.

미국 정부가 보호자 없이 입국한 18세 미만 미성년자는 곧바로 추방하지 않고 일단 시설에 수용하기 때문이다.

멕시코를 거슬러 올라가 북부 국경에 다다를 때까지는 부모가 동행했다가, 아이 혼자 국경을 넘게 하는 경우도 있다. 밀입국 브로커들이 아이를 국경 너머에 떨어뜨려 놓고 가기도 한다.

미 국경을 넘으려다 멕시코 당국에 발견된 온두라스 이민자들.
미 국경을 넘으려다 멕시코 당국에 발견된 온두라스 이민자들.

오른쪽이 보호자 없이 혼자 온 4살 남자아이. [멕시코 이민청 제공]

최근 주요 외신들은 이렇게 새 삶을 찾아 혼자 국경을 넘는 아이들의 사연을 잇따라 소개했다.

AFP통신이 만난 12살의 과테말라 소년 오스카르는 청소 일을 하며 홀로 아이를 키우던 엄마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이후 일자리를 잃자 혼자 미국행에 올랐다.

이민자들로 가득 찬 트럭에 12시간을 갇혀서 멕시코를 통과한 그는 리오그란데강을 건너 미국 땅을 밟자마자 "나 혼자 왔다. 아무것도 먹을 게 없어서 왔다"며 울먹였다.

오스카르는 로스앤젤레스에 사는 삼촌 집으로 갈 생각이라며 "이제 공부할 수 있게 됐다. 엄마를 어떻게 데려올 수 있을지 알아볼 것"이라고 AFP에 말했다.

AP통신도 최근 낯선 어른들 틈에 껴서 혼자 국경을 넘은 7살 온두라스 여자아이의 사연을 전했다. 국경까지 동행한 아빠는 아이를 다른 이에게 부탁하고 돌아갔다.

국경을 넘은 아이들은 곧바로 미국 이민당국에 '자수'하고 임시 보호시설을 거쳐 미국 내 친척에 인계되거나 아동 보호시설로 옮겨져 망명 절차를 밟게 된다.

최근 미국 국경의 임시 보호시설은 주로 중미 국가에서 이렇게 혼자 온 아이들로 넘쳐난다.

조 바이든 미국 정부는 전날 국경 아동 이민자 보호시설을 언론에 처음 공개했는데, 250명 정원의 시설에 4천100명이 가득 들어찼다고 AP통신은 전했다.

미 국경 보호시설에 수용된 '나홀로' 밀입국 어린이들
미 국경 보호시설에 수용된 '나홀로' 밀입국 어린이들

[AFP=연합뉴스]

mihy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