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창밖 난간에 위태롭게 방치된 개'…경찰 학대 여부 조사

송고시간2021-04-01 19:00

댓글
빌라 난간에 위태롭게 서 있는 강아지
빌라 난간에 위태롭게 서 있는 강아지

[강아지를 사랑하는 모임(강사모) 페이스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청주=연합뉴스) 천경환 기자 = 건물 꼭대기 층 난간 밖에 개가 위태롭게 서 있다 구조된 사실이 알려지며 동물 학대 논란이 불거지고 있다.

1일 경찰 등에 따르면 지난 29일 오후 3시 15분께 청주시 흥덕구 가경동 4층짜리 빌라에서 하얀 개가 꼭대기 층 창밖 난간에 위험하게 서 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다행히 개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 의해 무사히 구조됐다.

40대 견주는 "개를 왜 난간 밖에 방치해 뒀냐"는 경찰에 질문에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 관계자는 "문이 열려 개가 나갔는지 아니면 견주가 내보낸 건지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사실은 온라인의 한 커뮤니티에 개가 빌라 난간에 서 있는 사진 2장이 올라오면서 알려졌다.

게시자는 '젊은 주인이 술 먹고 자는데 강아지가 귀찮게 해 밖으로 내보냈다'고 주장했다.

kw@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