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다저스 벨린저의 2점 홈런이 '1타점 단타'로 둔갑한 황당 사연

송고시간2021-04-02 07:45

댓글
다저스 벨린저 '2점 홈런이 1타점 단타라니'
다저스 벨린저 '2점 홈런이 1타점 단타라니'

[USA 투데이/로이터=연합뉴스]

(서울=연합뉴스) 장현구 기자 = 지난해 미국프로야구 월드시리즈를 제패한 로스앤젤레스 다저스가 올해엔 보기 드문 진기한 플레이로 정규리그의 문을 열었다.

다저스는 2일(한국시간) 미국 콜로라도주 덴버의 쿠어스필드에서 콜로라도 로키스와 개막전을 벌였다.

다저스는 0-0인 3회 주포 코디 벨린저의 홈런으로 2점을 냈지만, 주자의 주루 실수로 실제로는 1점만 얻었다.

1사 후 우전 안타를 치고 1루에 나간 저스틴 터너는 벨린저의 큼지막한 타구가 나오자 2루를 돌아 3루로 쇄도했다.

그러나 콜로라도 좌익수 라이멜 타피아가 펜스로 전력 질주해 벨린저의 타구를 글러브로 걷어내는 것으로 본 터너는 고개를 숙인 채 전속력으로 2루를 돌아 다시 1루로 향했다.

누구라도 그랬을 법한 주루였지만, 하필 열심히 뛰려고 머리를 돌려 더는 상황을 지켜보지 않은 게 화근이 됐다.

타피아는 벨린저의 홈런성 타구를 펜스 위에서 잘 잡았지만, 착지 중 글러브가 펜스에 닿았고, 그 바람에 글러브 안에 있던 공이 튀어나와 펜스 바깥으로 넘어갔다. 좌익수 호수비에 잡힌 뜬공이 여지없는 홈런으로 바뀐 순간이었다.

타구를 보면서 뛴 벨린저는 1루를 돌아 2루로 가면서 홈런이라고 소리쳤고, 고개를 숙여 1루로 돌아가던 터너를 추월한 모양새가 됐다.

야구 규칙에선 타자가 주루 중 선행 주자를 추월하면 아웃된다. 따라서 벨린저는 아웃이다.

결국 심판진은 회의를 거쳐 벨린저의 타구를 2점 홈런이 아닌 '1타점 단타'로 수정하고, 주자 터너의 득점을 인정했다.

cany9900@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