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제보 검색어 입력 영역 열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노원구 세모녀 살인' 피의자 첫 조사…이르면 내일 구속영장(종합)

송고시간2021-04-02 22:07

댓글
조사마친 '노원구 세모녀 살인' 피의자
조사마친 '노원구 세모녀 살인' 피의자

(서울=연합뉴스) 이지은 기자 =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가 2일 오후 서울 노원경찰서에서 조사를 마친 뒤 도봉경찰서 유치장으로 이송되고 있다. 2021.4.2 jieunlee@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성호 문다영 기자 = 노원구 아파트에서 세 모녀를 살인한 혐의를 받는 피의자 A씨가 약 8시간 동안 경찰 조사를 받았다.

서울 노원경찰서는 2일 오후 1시 30분께부터 오후 9시 40분께까지 A씨를 조사한 뒤 도봉경찰서 유치장으로 압송했다.

조사를 받고 나온 A씨는 "왜 살해했는가" "피해자 가족들에게 할 말 있나" "(피해자) 집 주소를 어떻게 알았나" 등 취재진 질문에 대답하지 않고 대기하던 경찰 차량에 올라탔다.

경찰은 이날 첫 조사에서 A씨를 상대로 범행 전후 상황을 집중적으로 추궁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A씨의 PC 포렌식을 마무리 짓고 범행 관련 내용이 있는지를 살펴본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A씨의 범죄심리 분석이 필요할 가능성을 염두에 두고 프로파일러 투입도 검토하고 있다.

경찰은 앞서 이날 오전 11시 20분께 A씨가 입원해 있는 병원에서 체포영장을 집행했다. A씨는 치료가 끝나 퇴원했으며 대화에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3일 A씨를 한 차례 더 불러 피해자 중 큰딸과의 관계와 범행 동기 부분을 보강 조사한 뒤 이르면 이날 중으로 구속영장을 신청할 예정이다.

sh@yna.co.kr, zero@yna.co.kr


핫뉴스

더보기
    /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더보기

    리빙톡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