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고민정 '엄지에 도장' 사전투표 인증샷…野 "방역 조롱"

송고시간2021-04-02 17:02

댓글

방역수칙 위반 논란 일자 삭제

2일 사전투표 후 엄지에 도장을 찍은 '인증샷'을 페이스북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고 의원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2일 사전투표 후 엄지에 도장을 찍은 '인증샷'을 페이스북에 올린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 [고 의원 페이스북.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동호 이동환 기자 = 더불어민주당 고민정 의원이 2일 서울시장 보궐선거 사전투표에 참여한 후 촬영한 '인증샷' 사진이 논란이 됐다.

고 의원은 이날 오전 페이스북에 "제가 사는 동네의 구의3동 사전투표소에서 투표를 마쳤다"는 글과 함께 엄지손가락에 빨간색 투표 도장을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서는 방역수칙 위반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고, 고 의원은 해당 게시물을 삭제했다.

당국은 코로나19 방역을 위해 투표소에서 비닐장갑을 착용한 채 기표하도록 안내하고 있다.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지난해 4월 총선 때 "맨손에 투표도장을 찍을 경우, 손이 (기표소 내) 다른 부분을 오염시킬 수 있어 적절하지 않은 행동"이라며 자제를 요청했다.

국민의힘 박기녕 부대변인은 논평에서 "'국민의 안전보다 내 정치가 먼저'라고 외치는 듯 당당하게 인증샷을 남기는 고 의원을 어찌 받아들여야 할까"라며 "날이 갈수록 고 의원 자질에 대한 국민의 의구심은 커져만 간다"고 비판했다.

이어 "방역을 조롱할 시간이 있으면 국회의원 자리가 본인에게 감당하기 어려운 것은 아닌지 돌아보길 바란다"며 자성을 촉구했다.

d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