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재보선 D-3] 여론조사 전문가들 "지금까진 오세훈에 유리하지만…"

송고시간2021-04-04 06:00

댓글

여론조사 전문가들이 본 서울시장 보궐선거 결과 전망

김미현 알앤서치 소장 "사전투표 25%는 나와야 與에 유리"

이강윤 한국사회연구소장 "결과 몰라…'샤이 진보' 결집 가능성"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이동환 기자 = 앞으로 사흘 남은 서울시장 보궐선거의 최종 승자는 결국 누가 될까.

이틀간의 사전투표를 마친 이후인 4일 연합뉴스가 4명의 여론조사 전문가를 인터뷰한 결과 이들은 "사전투표율만으로는 승자를 알 수 없다"는 데 입을 모았다.

전반적으로는 현재 오차범위 밖으로 집계되는 여론조사 지형을 따져볼 때,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가 유리하다는 해석을 내놓았다.

그러나 위기감을 느낀 '샤이 진보'가 남은 사흘간 결집할 가능성이 엿보여, 이들의 움직임이 최종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왔다.

이번 서울시장은 여기서 판가름…서남권·50대·윤석열 (CG)
이번 서울시장은 여기서 판가름…서남권·50대·윤석열 (CG)

[연합뉴스TV 제공]

◇ 리얼미터 "사전 투표율로는 유불리 판단 불가"

배철호 리얼미터 전문위원은 "어떤 계층이 투표했는지도 알 수 없는 사전 투표율로는 유불리를 섣불리 진단할 수 없다"고 했다.

사전투표를 마친 뒤에는 투표 참여 유권자에 대한 세부 분석 자료가 제공되지 않는다.

이 때문에 사전투표율 숫자 자체로만 유불리 분석을 따지는 것은 사실상 가설이고, 무의미하다는 설명이다.

그는 "사전투표 이후 사흘간은 블랙아웃, 말 그대로 '깜깜이 기간'"이라고 강조했다.

◇ 알앤서치 "사전투표율 20% 초반은 '애매'…판세 뒤집진 못할 것"

다만 김미현 알앤서치 소장은 "판세가 뒤집힐 가능성은 적다"고 봤다.

김 소장은 이 근거로 20% 초반에 그친 사전투표율을 들었다.

그는 "여권 지지층이 표를 행사할 가능성이 높은 사전투표에서 25% 투표율을 넘었다면 '총 결집'이라고 볼 수 있겠지만, 20% 초반의 수치는 다소 애매하다"고 설명했다.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선거에 나선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힘 후보

4·7 재·보궐선거 사전투표 첫날인 지난 4월 2일 오전 서울시장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왼쪽)가 종로구청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고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왼쪽 두 번째)는 세종대로 사거리에서 출근길 선거유세를 하고 있다. 부산시장 후보로 나선 더불어민주당 김영춘 후보(왼쪽 세 번째)는 부산진구노인장애복지관에서 투표를 했고 국민의힘 박형준 후보는 부산 해운대구청에서 투표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 인사이트케이 "최종 투표율 50% 돌파 여부가 중요"

인사이트케이 배종찬 소장은 역시 야권에 유리한 진영이라는 데는 동의하지만, 정확한 분석을 위해서는 최종 투표율을 따져봐야 한다는 입장이다.

배 소장은 "7일 본투표에는 국민의힘 지지층이 더 많이 나올 것으로 예상된다"며 "최종 투표율이 50%를 넘는다면 보수성향 유권자와 '정권심판론' 지지 중도층이 총결집했다고 해석이 가능하다"고 내다봤다.

◇ 한국사회여론연구소 "내곡동에 분노한 여권 지지자 결집 최종 변수"

한편 이강윤 한국사회여론연구소장은 민주당이 집중적으로 띄우는 오 후보의 '정직성' 시비가 막판 중대 변수가 돼 야권에 유리한 판을 흔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이 소장은 "정직성 이슈가 부동층의 의견을 바꾸진 않겠지만 전통적 여권 지지자들을 끌어올 유인은 제공할 수 있다"면서 "남은 사흘간 민주당 지지층 결집 강도가 선거 막판 최대 관심사가 될 것"이라고 지적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