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용진 신세계 부회장 "정말 멋진 경기…선수들에게 감사"(종합)

송고시간2021-04-04 17:33

댓글

SSG 첫 경기 찾아 추신수 등 선수 응원

SSG 득점에 자리 일어선 정용진 부회장
SSG 득점에 자리 일어선 정용진 부회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부산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를 관람하다가 SSG 최정과 최주환이 잇따라 홈런을 치자 일어나 상황을 지켜보고 있다. 2021.4.4 tomatoyoon@yna.co.kr

(인천=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SSG 랜더스의 구단주인 정용진(53)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구단 첫 공식 경기에서 승리한 선수단에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정용진 부회장은 4일 롯데 자이언츠와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전이 열린 인천 SSG 랜더스필드를 방문해 경기를 관람한 뒤 5-3으로 승리한 선수단에 "창단 첫승, 김원형 감독의 첫 승을 축하한다"며 "오늘 정말 멋진 경기였다. 선수들에게 감사드린다"고 전했다.

김원형 SSG 감독 격려하는 정용진 구단주
김원형 SSG 감독 격려하는 정용진 구단주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겸 SSG 랜더스 구단주(오른쪽)가 4일 인천 SSG 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KBO리그 개막전 롯데 자이언츠전을 앞두고 더그아웃에서 김원형 SSG 감독을 격려하고 있다. [SSG랜더스 제공. 재배포 및 DB금지]

정 부회장은 이날 경기 시작 약 두 시간 전 경기장에 도착했다.

정 부회장은 신세계 그룹 임원들과 민경삼 SSG 대표의 안내를 받아 야구장에 입점한 스타벅스 매장 등 시설부터 점검했다.

이후 구장 더그아웃으로 이동해 선수들을 격려했다.

정 부회장은 경기 시작 후 야외 테이블석에 앉아 추신수 등 선수들의 플레이를 보며 응원하기도 했다.

사인해주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사인해주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부산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를 관람하기 전 팬에게 사인을 해주고 있다. 2021.4.4 tomatoyoon@yna.co.kr

정 부회장은 8회까지 자리를 뜨지 않다가 9회초 마지막 수비에서 역전 위기에 놓이자 경기장에서 퇴장했다.

SSG 마무리 투수 김상수는 2사 만루 위기에서 손아섭을 내야 땅볼로 처리하며 경기를 마무리했고, 정 부회장은 그룹을 통해 선수들에게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날 경기는 '유통 라이벌' 롯데와 첫 경기라 이목을 끌었다.

정용진 부회장은 최근 음성 기반 소셜미디어에서 야구단과 신세계 그룹의 유통 콘텐츠를 결합하겠다는 계획을 소개하며 롯데를 겨냥해 "그들이 우리를 쫓아와야 할 것이다"라고 도발했다.

SSG 경기 관람 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SSG 경기 관람 온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

(인천=연합뉴스) 윤태현 기자 =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이 4일 인천 SSG랜더스필드에서 열린 프로야구 인천 SSG 랜더스와 부산 롯데 자이언츠의 경기를 관람하기 위해 관중석에 앉아 있다. 2021.4.4 tomatoyoon@yna.co.kr

이날 정 부회장은 관람석에서 신세계가 운영 중인 스타벅스 커피를 마시기도 했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