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미향, '길원옥 할머니 늑골골절 은폐' "악의적 보도"

송고시간2021-04-05 10:06

댓글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미향 의원은 4년 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은폐했다는 언론보도에 대해 "악의적인 허위사실"이라며 강하게 부인했다.

윤 의원은 4일 페이스북에서 "길원옥 할머니는 2017년 12월 유럽연합회의 결의 채택 10주년 캠페인을 위해 독일에 다녀오셨다"며 "가슴 통증을 느낀다는 말씀은 귀국 후에 있었고 이에 병원을 찾아 진료를 받았다"고 밝혔다.

윤 의원은 이어 "할머니는 당시 참석한 행사에서 '90세에 가수의 꿈을 이룬 자신처럼 희망을 잃지 말아 달라'는 말씀을 하시고 노래를 부르시기도 했다"면서 "모욕주기, 명예훼손 의도를 갖고 악의적으로 허위사실을 유포하는 행위를 즉각 멈추라"고 요구했다.

이날 몇몇 매체들은 윤 의원이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정대협)의 상임대표로 있던 2017년 12월, 독일에 동행한 길원옥 할머니의 갈비뼈 골절 사실을 알고도 방치했다는 여명숙 전 게임물관리위원회 위원장의 유튜브 발언을 보도했다.

(왼쪽부터) 윤미향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왼쪽부터) 윤미향 -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길원옥 할머니

[연합뉴스 자료사진]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