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中 외국 브랜드 불매운동 와중서 토종 운동화값 올려 폭리 논란

송고시간2021-04-05 12:33

댓글
중국의 한 쇼핑몰에서 정가 1천499위안(약 25만7천원)인 리닝 브랜드 운동화가 4만8천889 위안(약 838만2천원)에 올라와 있는 장면 [홍성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중국의 한 쇼핑몰에서 정가 1천499위안(약 25만7천원)인 리닝 브랜드 운동화가 4만8천889 위안(약 838만2천원)에 올라와 있는 장면 [홍성신문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중국에서 신장(新疆) 위구르자치구 인권 문제로 외국 브랜드 불매운동이 확산하는 가운데, 일부 중국 상인이 애국주의 분위기를 악용해 중국 브랜드 인기 운동화를 매점하고 폭리를 취한 것으로 드러나 논란이 일고 있다.

5일 인민일보와 중국증권보 등에 따르면 일부 신발 중개상들이 리닝(李寧)·안타(安踏) 등 중국 운동화 브랜드 상점들을 돌며 인기 모델을 사이즈·색상별로 쓸어간 뒤 온라인 쇼핑몰 등을 통해 비싸게 되팔았다.

특히 한 쇼핑몰은 정가 1천499위안(약 25만7천원)인 리닝의 인기 모델 판매가격을 4만8천889 위안(약 838만2천원)으로 약 31배 올린 것으로 전해졌다.

안타의 정가 499위안(약 8만5천원)짜리 모델은 약 8배 높은 4천599위안(약 78만8천원)에 팔았는데, 이 가격에 신발을 산 사람도 9천명 가까이 됐다.

이들 상인은 물건 구매 시 신용카드로 결제하고, 팔리지 않으면 환불하는 방식을 썼다.

한 상인은 "동업자 한 명이 10만 위안(약 1천714만6천원) 어치 제품을 한 번에 사들여 (되팔아) 차 한 대 값을 벌었다"고 밝히기도 했다.

최근 중국과 서방 국가들이 신장 위구르족 인권 탄압 문제를 둘러싸고 상호 제재를 발표한 가운데, 중국에서는 신장의 강제노동에 우려를 표한 나이키와 아디다스 등에 대한 불매운동이 확산한 바 있다.

인민일보는 "많은 네티즌의 중국산 브랜드 지지는 매우 정상적"이라면서 "하지만 일부 신발 투기꾼들이 이 틈을 타 사업 기회를 포착하고 풍파를 일으켰다"고 비판했다.

신문은 그러면서 "애국심 있는 네티즌들이 열정을 가지고 중국 브랜드를 지지하다가 바가지를 썼다"면서 "감독관리부서가 단호히 나서 이번 신발 투기열을 식혀야 한다"고 촉구했다.

bsch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