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은경 "500명대보다 더 증가할듯…방역 강화 안하면 계속 확산"

송고시간2021-04-05 15:11

댓글

"지난주 감염 재생산지수 1.07로 1 초과"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브리핑하는 정은경 청장
코로나19 예방접종 관련 브리핑하는 정은경 청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정은경 중앙방역대책본부장(질병관리청장)은 5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현 500명대 수준보다 더 늘어날 수 있다고 전망했다.

정 본부장은 이날 오후 브리핑에서 "지난주에 평가된 감염 재생산지수는 1.07로, 1을 초과했기 때문에 현재의 500명대보다는 더 증가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확진자 1명이 다른 사람 몇 명을 감염시키는지 나타내는 지표로 이 지수가 1 미만이면 '유행 억제', 1 이상이면 '유행 확산'을 뜻한다.

감염 재생산지수는 현재 모든 권역에서 1을 초과한 상황이다.

특히 인구 밀집도가 상대적으로 낮은 비수도권의 확산세도 점점 거세지는 양상으로, 이에 대해 방역당국은 '사회적 거리두기'가 1.5단계로 완화된 후 유흥시설에 대한 집합제한이 해제되고 목욕장업 등 일부 업종이 별다른 제한 없이 운영된 점 등이 확산의 원인이라고 분석했다.

정 본부장은 "(비수도권의 경우) 다중이용시설을 통한 집단감염이 확산에 매개가 된 부분이 분명히 있다"면서 "지역별 유행이 진행되는 부분을 잘 통제해야 확산을 막을 수 있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정 본부장은 또 "방역 조치를 더 강화하거나 예방수칙을 강화하지 않으면 계속 확산세를 보일 것으로 판단한다"고 덧붙였다.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