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디스코드서 성착취물 판 중고생 12명 검거…14세미만 운영자도

송고시간2021-04-06 10:00

댓글

문화상품권 등 받고 거래…텔레그램 n번방 사태 이후에도 범행

경기북부경찰, 영상 13만개 삭제·서버 14개 폐쇄

(의정부=연합뉴스) 최재훈 기자 = 인터넷 채팅 메신저 '디스코드'에서 아동·청소년 성 착취물을 판매한 10대 12명이 경찰에 붙잡혔다.

경기북부경찰청은 아동청소년 성착취물 판매 등 혐의로 12명을 불구속 입건했다고 6일 밝혔다.

이들 중 11명은 디스코드 내에서 직접 서버를 운영하며 성 착취물을 판매한 운영자이며, 1명은 판매와 유통만 한 것으로 조사됐다.

'디스코드' 성착취물 유포 10명 검거…중학생도 (CG)
'디스코드' 성착취물 유포 10명 검거…중학생도 (CG)

[연합뉴스TV 제공]

검거된 12명은 전원 남성 중·고교생으로, 나이가 어려 형사 처벌 대상이 아닌 촉법소년도 일부 포함된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은 디스코드에서 1:1 대화를 통해 문화상품권 등을 받고 성 착취물 영상이 저장된 해외 클라우드 다운로드 링크를 전송해주는 수법을 쓴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초 텔레그램 '박사방'의 존재가 알려진 후 수사가 확대되며 아동 성 착취물 제작·유포 피의자들이 대거 검거됐지만, 이번에 붙잡힌 10대들의 범행은 이어졌다.

상당수가 지난해 9월 무렵부터 올해까지 범행을 저질렀으며, 검거 직전인 지난달까지 성 착취물 거래를 한 피의자도 있는 것으로 파악됐다.

이들 중 1명은 성 착취물 판매를 통해 400만원 가량을 벌기도 했다.

경찰은 2차 피해를 막기 위해 수사 과정에서 확인된 디스코드 서버 14개를 폐쇄하고, 1테라바이트(TB·1천24GB) 분량 성 착취물 영상 13만개를 삭제했다.

이 중 조주빈 일당처럼 직접 제작한 성 착취물은 없는 것으로 파악됐다.

경찰 관계자는 "디스코드에서 성 착취물을 유포하는 피의자는 대부분 청소년으로, 성 착취물 판매·유통 행위는 중범죄라는 인식 교육이 시급해 보인다"며 "경찰뿐 아니라 학교와 가정에서도 청소년들이 경각심을 가질 수 있도록 노력해 달라"고 당부했다.

jhch79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