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상담해주던 살인범과 사랑에 빠져 결혼하는 영국 여성

송고시간2021-04-06 15:00

댓글

이르면 9월 미국 교도소에서 화촉 예정

이메일·통화만 하고 실제 만난 적은 없어

"지금까지 알게 된 사람 중 가장 친절"

상담해주던 살인범과 결혼하는 영국 여성
상담해주던 살인범과 결혼하는 영국 여성

[나오미 와이즈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홍준석 기자 = 영국 여성이 실제로 한번도 만난 적 없이 이메일과 전화로만 상담을 해주던 미국 살인범과 사랑에 빠져 결혼식을 올리기로 해 화제다.

6일 영국 데일리메일 등에 따르면 영국 에식스주 첼름스퍼드 출신인 나오미 와이즈(26)는 상담 전문가 교육을 받던 중 살인죄로 미국 교도소에 수감돼 있던 빅터 오켄도(30)를 알게 됐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대면상담을 할 수 없게 되자, 이메일과 전화로라도 상담 경험을 쌓으려 했고, 그러던 중 두 사람의 인연이 시작된 것이다.

'짐승'(Animal)이라는 별명을 갖고 있는 오켄도는 2010년 두 명을 총으로 쏴 살해하고 강도 행각을 여러 차례 벌인 혐의로 징역 24년을 선고받고 복역 중이었다.

와이즈는 오켄도에게 상담을 해주기 위해 많은 이메일을 교환하고 통화도 했다.

살인범 빅터 오켄도(왼쪽)와 화촉을 밝히기로 한 나오미 와이즈
살인범 빅터 오켄도(왼쪽)와 화촉을 밝히기로 한 나오미 와이즈

두사람은 실제 만난 적이 없지만, 얼굴 사진에 그림을 합성해 애틋한 사랑을 표현했다. [나오미 와이즈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와이즈는 "오켄도가 자신의 범행을 어떻게 생각하는지 알고 싶었다"면서 "그는 무척 후회하고 있었다"고 말했다.

그는 상담을 이어나가면서 "오켄도가 지금까지 알게 된 사람 중에서 가장 친절하다고 느꼈다"며 결혼을 약속한 사이가 됐다고 밝혔다.

오켄도는 그동안 와이즈에게 세 차례나 청혼한 끝에 그녀와 그녀 가족으로부터 결혼 허락을 받을 수 있었다.

와이즈는 오켄도가 앞으로 2034년까지 10여년 이상 더 수감생활을 해야 하기 때문에 그의 청혼을 받고 많이 망설였지만, 연락을 지속하며 마음의 문을 열게 됐다.

와이즈는 "오켄도가 괴물이 아니다. 그도 사람이다"라면서 "수감자와 사랑에 빠지는 꿈은 꿔본 적도 없지만, 그렇게 됐다"고 말했다.

두사람은 이르면 9월 머콤 카운티 교정시설에서 화촉을 밝힐 예정인데, 와이즈는 이를 위해 미국 생활도 준비하고 있다.

와이즈는 오켄도와 한 달 통화비로만 270파운드(약 42만원)를 지출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살인범과 심리 상담가의 사랑
살인범과 심리 상담가의 사랑

[나오미 와이즈 인스타그램. 재판매 및 DB 금지]

honk0216@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