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왜 하필 주택가 인접지에" 충청권 코로나19 생활센터 이전 갈등

송고시간2021-04-06 18:20

댓글

대전 전민동 주민들 "결정해 놓고 일방 통보, 요식적인 설명회…우롱당하는 기분"

코로나19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이전 주민설명회
코로나19 충청권 생활치료센터 이전 주민설명회

[촬영 김준호]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6일 오후 대전 유성구 전민동 행정복지센터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충청권 공동 생활치료센터(이하 센터) 이전 주민설명회에서는 반대 주민들의 성토가 쏟아졌다.

참석자들은 센터로 지정된 전민동 LH 토지주택연구원이 주택가와 인접한데다, 행정 당국의 "갑작스럽고 일방적인 통보"라며 강한 불만을 드러냈다.

한 주민은 "주변에 6천500여 가구가 살고, 학교도 9곳이나 있다"며 "다른 곳에 지정해 주민들에게 피해가 안 가도록 해달라"고 요구했다.

다른 주민은 "다른 지역 센터들을 검색해보니 산을 끼고 있고, 앞뒤로 주택가가 밀집한 지역은 한 군데도 없다"며 "대전에 연수원이 8곳이나 있는데 왜 주민이 밀집한 지역을 정했는지 이해가 안 간다"고 지적했다.

다른 참석자들은 "어디로 가든 이해충돌은 똑같은데 주민에게 설명이 미흡했다"거나 "정보 제공이 적고 주민 알권리를 폐쇄적으로 막고 있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비판했다.

또 "왜 전민동이어야 하는지 그 타당성을 이해할 수 없다"며 "1천여명이 온라인 반대 서명을 하고 있는 만큼 다른 곳을 대안으로 준비해달라"고 요청했다.

사실상 LH 토지주택연구원을 센터로 결정해 놓고 주민 설명회를 요식적으로 개최한게 아니냐는 지적도 이어졌다.

한 참석자는 "기왕 정해진 거라면 애초 양해도 구하고 어떤 대책을 세우겠다고 제시해야했다"며 "주민이 반대하면 마치 센터를 설치하지 않을 것처럼 해놓고 오늘 사실상 통보하니 우롱당하는 기분"이라고 불만을 표시했다.

일부 참석자는 LH 토지주택연구원의 보안·방역 설비와 코로나19 전염 가능성 등에 대해 따져 물었다.

대전 유성구 전민동 LH 토지주택연구원
대전 유성구 전민동 LH 토지주택연구원

[촬영 김준호]

참석한 허태정 대전시장은 "연구원 층마다 방화문, 구역별 이동 제한 시스템, 공기 정화시스템 등이 설치되어 있다"며 "군인 10명과 경찰 6명이 한 곳뿐인 출입구를 지키고 24시간 폐쇄회로 TV로 지켜보기 때문에 확진자들이 외부로 나갈 수 없는 구조"라고 이해를 구했다.

이어 "현재 우리 지역 환자들이 이곳저곳 떠돌고 있는데 하루라도 빨리 센터를 설치해야 안전하게 치료받게 할 수 있다"며 "지금은 뒤로 미루고 결정을 늦출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최근 대전에서는 보름 동안 200여명 가까운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면서 전담 병상 부족 현상이 심각한 상황이다.

충남 아산 경찰인재개발원에 마련됐던 코로나19 충청권 생활치료센터는 3월말 운영을 마무리했다.

대체 장소로 결정된 LH 토지주택연구원은 153실 규모로, 운영 요원이 60실을 쓰고 나머지를 코로나19 확진자들이 쓰게 된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