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내 자리는?" 당직자 폭행 논란…송언석 "소리만 낸 것"

송고시간2021-04-08 00:00

댓글

국민의힘 사무처 당직자, 송언석에 탈당 요구

(서울=연합뉴스) 이동환 기자 = 국민의힘 송언석(경북 김천·재선) 의원이 4·7 재·보궐선거 개표 상황실에 본인의 자리가 없다며 당직자에게 폭행과 욕설을 한 것으로 알려져 논란이 일고 있다.

여러 목격자에 따르면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 비서실장을 맡고 있는 송 의원은 7일 서울·부산시장 보궐선거 출구조사 발표 직전 영등포 중앙당사에서 당 사무처 국장의 정강이를 수차례 발로 찼다.

자신의 자리를 마련해놓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주변 팀장급 당직자가 만류했지만, 거친 욕설과 함께 목소리를 높여 당사 일대에 소란이 일었다고 한다.

사무처 당직자 일동은 즉각 성명서를 내고 송 의원의 사과와 탈당을 요구했다.

이들은 "재보선 투표일에 행해진 폭력을 당직자 일동은 절대 묵과할 수 없다"며 공개 사과와 함께 모든 당직을 사퇴하고 탈당할 것을 촉구했다.

이어 "사과 요구에 응하지 않을 경우 송 실장의 국회의원직 사퇴를 요구할 것"이라며 "당의 위신을 해치고 민심에 위배하는 행동을 묵인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한 당직자는 "선거에 이긴 때일수록 더 겸손해야 한다"며 "축제 분위기라고 의원의 잘못된 행태를 그냥 넘어갈 수는 없다"고 말했다.

이와 관련해 송 의원은 큰 소리는 냈지만, 폭행은 없었다는 입장이다.

송 의원은 통화에서 "좌석 배치 때문에 이야기를 한 것이고 그 이상은 없었다"며 "소리만 좀 있었지, (폭행은) 없었다. 사실과 전혀 다르다"고 해명했다.

한편, 대권 주자인 유승민 전 의원은 SNS에서 "야당이 더 좋아서가 아니라 정부·여당이 미워서 나타난 표심"이라며 "조금이라도 착각하거나 자만하지 않고, 겸허한 마음으로 국민이 원하는 개혁을 하겠다"고 말했다.

당내 최다선인 정진석 의원은 "여당의 실정에 따른 반사 이익에서 비롯된 승리다. 희희낙락할 때가 아니다"라며 "해일 같은 민심 앞에 두려울 따름"이라고 했다.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
국민의힘 송언석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dhle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