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정의당 빠지자 3위 꿰찬 허경영…"정치염증 반영"

송고시간2021-04-08 00:39

댓글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허경영 후보
지지자들에게 인사하는 허경영 후보

지난 4월 6일 서울 강북구 수유역 인근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지지자들에게 인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4·7 서울시장 보궐선거에서 국가혁명당 허경영 후보가 3위에 올랐다.

정의당이 '전임 당대표 성추행 사태'의 후폭풍 속에 공천을 포기한데다, 국민의당과 열린민주당이 각각 진영별 후보단일화에 나선 상황에서 '3위 빈자리'를 메운 모양새다.

8일 자정, 44.17% 개표율 기준으로 허 후보는 2만1천142표(0.98%)를 득표하며 국민의힘 오세훈 후보(56.18%), 더불어민주당 박영선 후보(40.76%)의 뒤를 이었다.

1~2위 후보와는 큰 격차이지만, 다른 군소후보들을 앞선 수치다.

이어 여성의당 김진아(0.62%, 1만3천376표) 후보, 원내정당인 기본소득당의 신지혜 후보(0.45%, 9천688표)가 뒤를 이었다.

그밖에 무소속 신지예 후보(0.34%), 진보당 송명숙 후보(0.23%), 민생당 이수봉 후보(0.21%), 미래당 오태양 후보(0.12%) 순이다.

허 후보는 서울시장 공약으로 미혼자에 매월 연애수당 20만원을 주는 연애 공영제와 결혼·주택자금 1억5천만원 지급, 출산수당 3천만원 등을 약속했다.

매월 시민배당금 20만원 지급, 부동산 보유세·재산세 폐지, 취수원을 팔당댐에서 청평댐으로 바꾸는 '특급수 물 공급' 등의 공약도 내놓고 자신은 무보수로 일하겠다고 선언하기도 했다.

일각에선 기이한 언행으로 '연예인'에 가깝다는 허 후보가 3등에 올라선 것을 놓고 정치가 지나치게 희화화된 것 아니냐는 탄식과 함께 국민이 느끼는 정치 염증이 얼마나 심각한지를 보여주는 사례라는 지적이 나온다.

기표 마친 허경영 후보
기표 마친 허경영 후보

(서울=연합뉴스) 한종찬 기자 = 국가혁명당 허경영 서울시장 후보가 7일 오전 서울 종로구 삼청동주민센터에 마련된 투표소에서 투표하고 있다. 2021.4.7 saba@yna.co.kr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