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신도시 투기 의혹' LH 직원 경찰 출석 연기…관할청 조율 문제

송고시간2021-04-08 08:10

댓글
LH 직원 토지 투기 의혹 (PG)
LH 직원 토지 투기 의혹 (PG)

[홍소영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주=연합뉴스) 김진방 임채두 나보배 기자 = 수도권 신도시 부동산 투기 의혹을 받는 LH 전북지역본부 직원의 경찰 출석이 연기됐다.

8일 전북경찰청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출석이 예정됐던 LH 전북지역본부 한모씨의 조사 일정이 미뤄졌다.

경기남부경찰청과 전북경찰청이 동시에 한씨에게 출석 조사를 요구하면서 관할청 문제가 불거진 것으로 알려졌다.

한씨와 경찰 측은 협의를 거쳐 관할청을 정하고 조사 일정을 다시 잡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한씨는 오늘 조사를 받지 않는다"면서도 "피의자 조사 일정과 일정 조율 과정 등은 말해주기 어렵다"고 말했다.

전북경찰청은 지난 주말부터 한씨의 가족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해왔다.

한씨는 2017년 아내 등의 명의로 광명 3기 신도시 용지를 매입한 혐의를, 가족들은 한씨와 비슷한 시기에 이곳 농지를 매입하면서 토지 이용 계획을 이행하지 않은 혐의를 받고 있다.

한씨와 가족들에게는 각각 부패 방지 및 국민권익위원회 설치와 운영에 관한 법률 위반 혐의, 농지법 위반 혐의가 적용됐다.

이런 혐의 입증을 위해, 가족 조사를 마친 뒤 한씨를 마지막으로 불러 토지 매입 과정의 전반을 들여다보겠다는 게 경찰의 계획이다.

경찰은 가족들의 휴대전화를 디지털 포렌식으로 분석해 증거를 찾을 예정이었으나 휴대전화 교체 등으로 증거를 확보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가족은 앞선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전면 부인했다.

경찰은 다른 경로를 통해 한씨가 임의로 LH의 내부 정보를 부정 이용했는지 집중 조사할 방침이다.

do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