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충청권 51개 공공기관 2천900여명 채용…18∼27% 지역 할당

송고시간2021-04-08 10:37

댓글

대전시 온라인 설명회·지역인재 채용 확대 협약 체결

"충청 청년 공공기관 취업 시·도 경계 허물자"
"충청 청년 공공기관 취업 시·도 경계 허물자"

[대전시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대전=연합뉴스) 김준호 기자 = 한국철도공사 등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이 올해 2천900여명을 채용할 예정인 가운데 18∼27%가 지역에 할당된다.

대전시는 각 기관 지역 인재 채용 정보를 알리기 위해 나섰다.

8일 대전시에 따르면 올해 51개 공공기관 채용정보를 시 홈페이지에 3월부터 게시했다.

오는 12일부터는 홍보물을 제작해 지역 대학교와 고등학교에 배포할 계획이다.

지역 17개 대학교를 대상으로 이미 구축해 놓은 화상회의 플랫폼을 활용해 '찾아가는 온라인 설명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시는 공공기관 채용 시즌에 대비해 대상 기관이 참여하는 '2021년 온라인 지역인재 합동 채용설명회'를 8일부터 5월 26일까지 개최할 계획이다.

설명회에서는 공공기관 취업 정보, 국가직무 능력표준(NSC) 전략, 진로 적성검사, 자기소개서 컨설팅 등 다양한 취업 지원 프로그램을 운영한다.

이달 말에는 지역인재 의무채용 확대와 지역인재 육성·지역 발전을 위해 서로 협력하는 내용의 업무 협약도 체결할 방침이다.

충청권 51개 공공기관의 올해 신규채용 인원은 한국철도공사 1천400여명을 비롯해 약 2천900명으로 추산됐다.

대전 17개 기관이 2천216명을, 세종 11개 기관이 215명을, 충북 11개 기관이 247명을, 충남 3개 기관이 258명을 각각 뽑는다.

공공기관마다 의무채용 비율인 18∼27%를 적용해 지역인재를 채용하게 된다.

지역 인재 의무 채용은 수도권에서 이전한 공공기관이 지역 학생들을 의무적으로 최대 30%까지 채용해야 하는 제도다.

충청권 51개 공공기관 2천900여명 채용…18∼27% 지역 할당 - 2

지역 인재 자격은 출신지와 상관없이 최종 학력 상 충청권에서 고교·대학을 졸업해야 얻을 수 있다.

고졸자 공채면 지역 고교를 졸업해야 하고, 대졸자 공채면 지역에 있는 대학을 나와야 한다.

지역 고교를 졸업하고 서울 등 다른 지역 대학으로 진학해 졸업하면 자격을 얻지 못한다.

반면 서울에서 고교를 나온 뒤 충청권 대학을 졸업하면 지역인재로 본다.

기존 31개 기관은 2022년 이후 30%를 지역인재로 채용해야 하고, 신규 20개 기관은 2024년 이후 30%가 적용된다.

kjunh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