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형준 취임 첫 일성은 "가덕도 신공항 초당적 협치"

송고시간2021-04-08 11:30

댓글

"시정에 공정·신뢰 가치 구현…도심 15분 거리 내 일상생활 가능 도시"

"전임 시장 성과물은 계승…짧은 임기지만 혁신 물결 일으킬 것"

역대 시장 옆에 선 박형준
역대 시장 옆에 선 박형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4.8 handbrother@yna.co.kr

(부산=연합뉴스) 김선호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은 8일 "도시발전의 궁극적 목표는 시민 행복, 다시 태어나도 또 부산에서 살고 싶은 마음이 들도록 미래를 만들겠다"고 취임 일성을 밝혔다.

가덕도 신공항 건설에 대해서는 초당적 협치를 강조했다.

박 시장은 이날 오전 11시 25분 부산시청 1층 로비에 도착한 뒤 곧바로 7층 대회의실에서 온라인 비대면 취임식을 열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 우려로 직원이 모이는 취임식 대신 비대면 행사를 결정했다.

박 시장은 취임사에서 "고향인 부산에서 봉사할 기회를 얻어 큰 영광"이라며 "부산에 새로운 변화를 일구라는 시민의 역사적 명령을 받고 엄중한 역사의 무게를 느낀다"고 소감을 말했다.

이어 "산업화의 주축, 민주화의 성지인 부산을 행복 지수가 높은 세계 선진도시로 만들겠다"며 "이를 위해 삶의 질을 높이며 경제를 일으키고 시정에 공정·신뢰의 가치를 구현하겠다"고 선언했다.

이를 위해 박 시장은 "주거 문제와 육아 문제를 해결해 청년이 떠나지 않아도 되는 도시와 도심형 초고속 철도인 어반루프를 활용해 도심 어디든 15분 거리 내 일상생활이 가능한 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취임사하는 박형준
취임사하는 박형준

(부산=연합뉴스) 손형주 기자 = 박형준 부산시장이 8일 오전 부산 연제구 부산시청에서 취임식에서 취임사를 하고 있다. 2021.4.8 handbrother@yna.co.kr

그는 여성과 아이가 행복하고 장애인이 불편을 느끼지 않는 배리어 프리 도시 건설에도 방점을 찍었다.

박 시장은 "제 정치 철학이 포용과 통합"이라며 찬반이 첨예하게 엇갈리는 사회 문제에 대해서는 공론화 절차를 도입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부산 전역에 퍼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확산세는 4차 대유행으로 번지지 않도록 코로나 위기 극복 비상대책회의를 꾸려 당사자와 전문가가 모여 대안을 찾고 정책을 결정·집행하는 시스템을 갖추겠다고 말했다.

박 시장은 "시정은 축적의 성과이며 긍정적 축적물은 계승해야 한다"며 "전임 시장이 추진하는 일을 무조건 외면하지 않을 것이며 부산 미래 운명을 좌우할 가덕도 신공항이라는 과제에 초당적 협치를 하겠다"고 말했다.

그는 "1년 3개월이라는 짧은 임기지만 새로운 변화의 몸부림을 보여드리고 혁신의 물결을 일으키겠다"고 덧붙였다.

앞서 박 시장은 충렬사를 참배하고 부산선거관리위원회에서 당선증을 받고 공식 업무를 시작했다.

win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