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민심 이반' 확인 문대통령, 새총리에 돌파형? 관리형?

송고시간2021-04-08 17:51

댓글

이르면 내주 정총리 사의→개각 가능성

4·7 재보선 결과, 인선에 영향 불가피

문재인 대통령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접견
문재인 대통령 인도네시아 국방장관 접견

(서울=연합뉴스) 최재구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오후 청와대 접견실에서 프라보워 수비안토 인도네시아 국방장관을 접견하고 있다. 2021.4.8 jjaeck9@yna.co.kr

(서울=연합뉴스) 김범현 기자 = 이르면 다음 주 국무총리 교체를 비롯한 개각이 단행될 것이라는 전망에 무게가 실리면서 문재인 대통령의 고심이 깊어질 것으로 보인다.

4·7 재·보궐선거에서 더불어민주당이 참패한 뒤에 이뤄지는 개각이기 때문이다. 싸늘한 민심을 확인한 문 대통령으로서는 개각이 여론을 안정시키는 반전카드가 될 수 있다.

정세균 총리가 내주 이란 방문을 마치고 귀국, 사의를 표명하면 개각 논의가 본격화될 것으로 보인다.

연초만 해도 문 대통령은 남은 임기 동안 국정을 안정적으로 운영할 내각을 꾸리는 데 주안점을 뒀을 것으로 짐작된다.

실제로 지난 연말, 장악력이 강한 정치인들을 물리치고 새 청와대 비서실장에 온화하고 유연한 유영민 전 과기부 장관을 발탁하기도 했다.

그 연장선에서 정 총리의 후임으로 유영민 실장과 비슷한 '관리형' 내지 '전문가형'이 기용될 것이라는 관측이 이어졌다.

하지만 문 대통령은 4·7 재보선 참패라는 돌발 악재에 직면했다. 각종 부동산 문제로 서울시장 선거가 힘겹다는 말은 이어져 왔지만, 18.3%포인트의 격차는 충격일 수밖에 없다.

문 대통령이 8일 이번 재보선 결과를 "국민의 질책"이라고 표현한 것 자체가 이를 뒷받침한다.

따라서 문 대통령이 '돌파형'·'통합형' 총리로 무게중심을 옮기는 것 아니냐는 말이 나온다.

이런 인선 기준에 따르면 여권 정치인이 우선 후보로 고려될 수 있다. 국정 장악력을 회복하기 위해선 성과가 뒷받침돼야 하는 만큼 중량감 있는 정치인이 내각을 통할토록 해 추동력을 확보한다는 것이다.

이번 참패로 당정청의 전열이 흐트러지고 대선 국면에 접어들면 여권 내 불협화음이 언제든 불거질 수 있는 만큼 이를 조율할 리더십이 필요할 수도 있다.

정치 10단으로 불리는 박지원 국가정보원장과 4선 의원 출신인 김부겸 전 행정안전부 장관, 5선 의원을 지낸 원혜영 전 의원이 계속 거명되는 것도 이와 같은 맥락이다.

문 대통령이 안정적 국정 관리에 맞는 '전문가형'을 고수한다면 경제와 행정에 밝은 인사가 유력하게 부상할 가능성이 있다.

해당 후보로는 홍남기 경제부총리를 비롯, 노무현 정부 산업자원부 장관을 지낸 김영주 전 한국무역협회장과 현 정부 주미대사로 활약한 조윤제 한국은행 금융통화위원이 거론된다.

한 여권 관계자는 "재보선 결과가 어떤 형태로든 대통령의 총리 인선에 영향을 미치지 않겠느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인사청문 과정에서 불필요한 논란을 차단하기 위해 한층 엄격한 검증을 거쳐 개각 명단을 짤 것이라는 말도 나온다. 재보선 참패의 여파가 인사청문 정국으로 이어지지 않도록 검증에 신중을 기울이겠다는 의미다.

kbeomh@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