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올해 수산업경영인 341명 선정…1인당 최대 3억∼5억원 융자지원

송고시간2021-04-09 06:00

댓글
양식장에서 작업 중인 어업인
양식장에서 작업 중인 어업인

[해양수산부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서울=연합뉴스) 오예진 기자 = 해양수산부는 2021년도 수산업경영인 341명을 선정하고 어업기반 마련에 필요한 자금 대출을 지원한다고 9일 밝혔다.

이는 수산업과 어촌의 혁신을 이끌어갈 우수 경영인을 뽑아 지원하는 '수산업경영인 육성사업'의 하나로 진행하는 정책이다.

이번에 선정된 341명 중 291명은 어업 분야 종사 경력이 없거나 10년이 안 된 50세 미만 어업인으로, 해수부는 이들을 '어업인 후계자'로 선정했다.

나머지 50명은 만 60세 이하의 어업인 중 어업인 후계자에 선정된 후 5년 이상 어업에 종사하거나 수산지식인으로 선정된 '우수경영인'이다.

해수부는 어업인 후계자에게는 1인당 최대 3억원을 연리 2%, 우수경영인은 1인당 최대 5억원을 연리 1%의 비교적 낮은 금리로 대출해 어업경영을 지원할 예정이다.

ohye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