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폭력서당' 인근 학교서 교사가 초등생 폭행…유야무야 넘겨

송고시간2021-04-08 21:03

댓글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PG)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PG)

[장현경 제작] 일러스트

(하동=연합뉴스) 박정헌 기자 = 최근 물의를 빚고 있는 경남 하동 서당 폭력과 관련해 인근 초등학교에서도 교사가 학생을 폭행한 일이 있었던 것으로 8일 확인됐다.

경찰에 따르면 2019년 9월께 하동 한 초등학교에서 남자 교사가 5학년 여학생의 머리를 책으로 내려치고 가슴을 발로 찼다.

이 사실을 인지한 학교전담경찰관은 학교 측에 학교폭력대책자치위원회 소집을 요구했다.

그러나 피해 학생 학부모가 자녀의 피해가 크지 않고 가해 교사와 합의했다며 진술을 거부했다.

학교장도 사건이 경미하다며 재량으로 학폭위를 개최하지 않아 결국 가해 교사는 징계 없이 넘어갔다.

이처럼 하동 일대 서당은 물론 학교에서도 폭행이 발생했고 유야무야 처리됐다는 의혹이 일자 폭력 전수조사 범위 또한 확대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경찰 관계자는 "서당 입소자들을 상대로 광범위하게 피해 조사를 하고 있다"며 "그러나 학교 내 폭력에 대해서는 아직 특별하게 드러난 부분이 없다"고 말했다.

home1223@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