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진중권 "민주당은 애정을 가지고 비판하면 공격으로 인식"

송고시간2021-04-08 21:48

댓글

4·7 재·보궐 뒤 여당에 쓴소리…야당 변화 노력에 긍정적 평가

(대구=연합뉴스) 김현태 기자 =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4·7 재·보궐선거가 야당의 압승으로 끝난 뒤에도 더불어민주당을 향한 쓴소리를 멈추지 않았다.

특강하는 진중권 교수
특강하는 진중권 교수

[영남일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진 전 교수는 8일 대구 호텔인터불고에서 열린 제1기 영남일보 지방자치아카데미 입학식 특별강연 연사로 나서 "민주당은 애정을 가지고 비판하면 공격으로 인식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가 칼럼을 50꼭지를 썼다. 그런데 그걸 공격으로만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또 "민주당 선대본부장은 바로 김어준"이라면서 "음모론자가 하는 방송을 두고 집권당이 당 차원에서 밀어주고, 후보까지도 덤벼들었다"고 덧붙였다.

진 전 교수는 반면 국민의힘에 대해서는 좋은 평가를 했다.

그는 "국민의힘에도 쓴소리를 많이 했고 당에 뇌가 없다고도 했다"고 말한 뒤 "그래도 그 당은 이야기를 들어주더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5·18 사과하고 두 대통령에 대해 사과했다. 지지자들은 유세장에 태극기를 들고 오지 않았다. 내가 비판하면 들어주고 때로는 반성했다"고 말했다.

mtkh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