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2분기 제조업 경기 나아질 듯…대다수 업종 '비교적 맑음'

송고시간2021-04-11 11:00

댓글

산업연구원 BSI 조사…매출 전망치 100 넘어

자동차 제조업 생산 제조업 가동률 반등 (PG)
자동차 제조업 생산 제조업 가동률 반등 (PG)

[홍소영 제작] 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조재영 기자 = 경기회복에 대한 기업들의 기대심리가 살아나고 있다.

국내 제조업체들은 올해 2분기 제조업 경기가 개선될 것으로 봤으며 대부분 업종에서 매출이 늘어날 것으로 전망했다.

11일 산업연구원이 전국 1천14곳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조사한 '제조업 경기실사지수(BSI)'에 따르면 2분기 시황(103)과 매출(107) 전망치(BSI)는 각각 100을 넘었다. 이 지수들이 100을 넘은 것은 통계를 개편한 2019년 3분기 이후 처음이다.

BSI는 100을 기준으로 200에 가까울수록 전 분기 대비 증가(개선), 반대로 0에 근접할수록 감소(악화)했음을 의미한다. 100을 넘은 것은 경기를 낙관적으로 전망하는 기업이 그렇지 않은 기업보다 많다는 뜻이다.

국내 제조업의 매출 현황 및 전망 BSI
국내 제조업의 매출 현황 및 전망 BSI

[산업연구원 제공]

세부 업종별로 보면 2분기 매출 전망 BSI는 조선(86)과 섬유(99), 이차전지(97) 등 일부 업종을 제외하고 대다수 업종에서 100을 웃돌았다.

특히 무선통신기기(115)와 가전(107)을 비롯해 자동차(108), 일반기계(108), 화학(113), 철강(108) 등은 전분기보다 두 자릿수대로 상승했다.

내수(107)와 수출(109) 전망치도 3분기 연속 상승하면서 나란히 100을 웃돌았고, 설비투자(103)와 고용(104) 역시 100을 넘었다.

종사자 규모별로는 대기업(110)과 중소기업(106) 모두 100을 넘었다.

다만 1분기 매출 BSI는 3분기 만에 하락해 91에 머물렀다. 대기업(102)이 소폭 하락했지만 100을 웃돌았고, 중소기업은 84를 기록했다.

산업연구원 민성환 연구위원은 "1분기 현황을 보면 여전히 매출 부진이 이어지고 있지만, 2분기에는 코로나19 백신효과 등에 힘입어 그동안 억눌렸던 내수와 수출이 살아날 것으로 전망하면서 경기를 낙관적으로 보는 기업이 늘었다"고 설명했다.

fusionjc@yna.co.kr

[그래픽] 2분기 제조업 기상도
[그래픽] 2분기 제조업 기상도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