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이란 정부 "한국 총리 방문하면 불법 동결 자산 관련 논의할 것"

송고시간2021-04-09 22:13

댓글
이란 테헤란 전경
이란 테헤란 전경

[AP=연합뉴스 자료사진]

(테헤란=연합뉴스) 이승민 특파원 = 이란 정부가 정세균 국무총리가 이란을 방문하면 한국 내 동결된 자산 문제에 대해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이란 정부는 9일(현지시간) 트위터를 통해 오는 11∼13일 정 총리의 이란 방문 소식을 전하며 이같이 주장했다.

이란은 "한국 내 이란 중앙은행 자산에 대한 불법적인 접근 제한에 대해 정 총리와 논의하게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란은 지난 1월부터 억류하던 화학 운반선 한국케미호와 선장을 이날 석방했다.

총리실은 이날 "정 총리가 테헤란을 방문해 한국과 이란 간 전통적인 우호 관계를 증진하고 미래 지향적 발전의 계기를 마련하고 올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대한민국 총리가 이란을 방문하는 것은 44년 만이며, 정 총리 취임 처음이자 마지막 외국 방문이다. 정 총리로서는 지난 2017년 8월 국회의장 자격으로 이란을 방문한 바 있다.

한국에 동결된 이란 자금은 70억 달러(약 7조7천억 원)로 추산된다.

이란은 2010년 이란 중앙은행 명의로 IBK기업은행과 우리은행에 원화 계좌를 개설하고 이 계좌를 통해 원유 수출 대금을 받아왔다.

그러나 미국 정부가 2018년 이란 중앙은행을 제재 명단에 올려 이 계좌를 통한 거래가 중단됐으며, 이란 정부는 이 동결 자금을 해제하라고 요구해왔다.

logo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