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재건축·재개발 규제완화, 집값 안 오르게 추진"

송고시간2021-04-11 16:53

댓글

野와 부동산정책 협의…"광화문광장 입장 아직 결정 안해"

내일 방역브리핑서 `서울형 거리두기' 방침 발표 예정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 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4.11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미나 이은정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1일 서울시의 재건축·재개발 등 규제 완화가 집값을 자극하지 않도록 관련 정책을 신중히 추진하겠다는 방침을 밝혔다.

오 시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당사에서 부동산정책협의회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앞으로 서울시와 당이 입법적으로 해결해야 할 사항이나 당에서 국토교통부에 협조를 요구할 수 있는 사항에 대해 긴밀하게 협조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재건축·재개발 규제 완화가 서울시 집값을 끌어올릴 수 있다는 우려에는 "그렇게 안 되게 할 것"이라고 장담했다.

오 시장은 "무슨 정책이든 부작용과 역기능이 있게 마련이고, (그것을) 최소화하는 게 노하우 아닌가"라며 "그런 관점에서 신중하지만 신속하게, 신속하지만 신중하게 업무를 추진하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오 시장이 추진하는 여러 부동산 정책에 서울시의회가 제동을 걸 수 있다는 지적에는 "오늘 당정협의회도 그 주제가 포함됐지만, 시의회에 아직 정리된 형태의 제안을 하지 않은 상태"라며 "이번 주부터 본격적으로 서울시의회와 협의할 생각"이라고 답했다.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발언하는 오세훈 서울시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1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서울시 부동산정책 협의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2021.4.11 toadboy@yna.co.kr

다만, 광화문광장 재구조화 공사에 관해서는 유보하는 태도를 나타냈다. 앞서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은 지난 9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광화문광장 공사를 지금 중단하면 혼란만 초래한다"며 "시장님 마음대로 중단할 사항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에 오 시장은 "광화문광장에 대해 저는 아직 의견을 낸 바 없다"며 "의회에서 제 입장을 지레짐작하고 입장을 내신 셈이 됐는데, 그 부분에 대해서는 아직 구체적인 업무보고를 받은 바 없고 제 입장을 결정한 바도 없다"고 답했다.

유흥시설 집합금지 등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 지침에 관해서는 "서울형 거리두기가 기존의 중앙정부 방침보다 완화된 게 있지만 오히려 자영업자 입장에서는 책임과 의무가 강화돼 균형을 맞추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거기에 더해 미래형 신속 진단키트를 활용해 심야영업을 하는 경우 코로나 확산을 억제할 수 있는 과학기술적 보완 방법이 함께 모색될 때 비로소 사회적 거리두기가 효율성을 극대화할 수 있을 것"이라며 "보완 시스템을 마련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오 시장은 12일 오전 코로나19 언론 브리핑에 직접 참석해 업종별·업태별 매뉴얼을 포함한 '서울형 거리두기' 방침을 발표할 예정이다.

강남·목동·상계동 등 재건축 기대감↑…성수동 50층 건물 서나
강남·목동·상계동 등 재건축 기대감↑…성수동 50층 건물 서나

(서울=연합뉴스) 임헌정 기자 = 부동산 규제 완화를 공약으로 내세운 오세훈 서울시장 취임 이후 강남과 목동, 상계동 등 주요 재건축 시장 움직임에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성동구 성수동 성수전략정비구역 등 재개발 지역은 '50층 개발' 기대감으로 들썩인다. 오 시장은 2009년 한강르네상스 계획에 따라 성수전략정비구역을 지정하고, 당시 기부채납(공공기여) 비율을 25%로 늘리는 대신 아파트를 최고 50층 높이로 지을 수 있도록 길을 터줬다. 그러나 시정을 박원순 전 시장에게 넘기면서 '35층 층고제한'에 막혀 사업이 지연돼 왔다. 사진은 11일 서울 성동구 응봉산 팔각정에서 바라본 성수동 일대. 2021.4.11 kane@yna.co.kr

mina@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