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박용진 "비난·질책 각오했을 2030의원 용기에 경의"

송고시간2021-04-11 18:24

댓글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박용진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박용진 의원은 4·7 재·보궐선거 참패 원인 중 하나로 '조국 사태'를 거론했다가 강성 당원들의 뭇매를 맞는 2030 초선 의원들을 향해 "의견을 달리하는 분들로부터 많은 비난과 질책을 각오했을 그 용기에 경의를 표한다"고 말했다.

당내 소신파로 분류되는 박 의원은 11일 페이스북에 "2030 다섯 의원님께서 별도의 성명을 통해 자칫 울림 없는 반성 멘트로 전락했을지도 모를 민주당의 반성과 혁신의 방향을 제대로 지적해주셨다"고 썼다.

박 의원은 강성 당원들을 중심으로 확산하는 '초선 5적', '초선족' 등의 비난과 관련, "정당 내부의 합리적 비판이야말로 더 큰 패배와 문제를 막는 방파제 역할을 한다"고 지적했다.

203세대 의원 5명을 향해서는 "그 정도의 반성과 의견 표출조차도 쏟아지는 문자와 댓글로 위축된다면 국민들은 오히려 민주당의 경직성에 더 실망하게 될 것"이라고 응원했다.

박 의원은 "민주당 내부의 다양한 의견표출과 민주적 의견수렴은 꼭 필요한 에너지 응축과정"이라며 "초선의원들에 이어 재선, 3선, 중진의원들이 의견을 모아 나가야 한다"고 촉구했다.

km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