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해철 "재보선 결과는 부동산-LH사태에 대한 국민 분노와 질책"

송고시간2021-04-12 06:01

댓글

연합뉴스 인터뷰…"겸허히 수용하고 더 나은 정책 펼쳐야"

"서울·부산시장 등 야당 단체장과 원만히 협조할 것"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연합뉴스와 인터뷰하는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이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연합뉴스와 인터뷰하고 있다. 2021.4.12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수현 김기훈 기자 = 전해철 행정안전부 장관은 여권의 '4·7 재·보궐선거' 참패에 대해 "부동산 가격 상승과 한국토지주택공사(LH) 직원들의 신도시 땅 투기 의혹에 국민들이 분노하고 무겁게 질책한 결과"라고 말했다.

전 장관은 지난 9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연합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재보선 패인을 이같이 진단하면서 "선거 결과를 겸허히 받아들이고 잘못된 부분을 잘 생각해 좀 더 나은 정책을 펼치겠다"고 밝혔다.

전 장관은 참여정부 시절 청와대 민정수석을 맡아 당시 대통령 비서실장이던 문재인 대통령과 호흡을 맞추는 등 문 대통령의 '원조' 핵심 측근으로 꼽힌다.

법조인 출신 3선 의원으로 지난해 12월 24일 행안부 장관에 취임해 문 대통령의 최측근 3인방을 뜻하는 '3철'(전해철·양정철·이호철) 가운데 첫 입각 사례가 됐다.

전 장관은 "내각에 와있어 당과 국회에 대한 이야기는 적절치 않다"면서도 "국민의 질책을 겸허히 받아들여야 한다. 장관이자 국무위원으로서 정책을 한 번 더 돌아보고 국민에게 다가설 수 있는 정책을 펴는 것이 지금 해야 할 일"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야당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을 차지하면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과 부동산을 비롯한 주요 정책에서 충돌할 수 있다는 우려에 대해서는 "현재도 야당 소속 지방자치단체장들이 있고 같이 코로나19 대응을 잘하고 있다"면서 "신임 서울·부산시장과도 원만하게 협조하며 잘 대응할 것"이라고 답했다.

전 장관은 "자치분권의 큰 목적은 자율이다. 사회적 거리두기 등 방역에서도 지자체의 의견이 중요하고 지자체도 자율성 가지고 이야기한다"며 "자율은 존중하되 중요한 일은 중앙정부와 원만히 협의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그는 서초구의 재산세 감면 50% 감면 조례가 다시 시행되거나 서울시 차원으로 확대될 가능성에 대해서는 "가정해서 말하기는 어렵다"면서 "지자체 자율은 존중하되 중앙정부의 큰 틀과 법, 규정에 맞아야 한다. 충분히 협의하겠다"고만 언급했다.

inishmor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