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김진애 "열린민주도 환골탈태해야"…당내 사유화 직격

송고시간2021-04-12 09:18

댓글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열린민주당 김진애 전 의원은 12일 "열린민주당도 절박하게 환골탈태를 고민해야 할 때"라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에서 "(4·7 재보궐선거에서) 열린민주당의 한계 역시 드러났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환골탈태를 위해 당이 고민해야 할 세 가지 지점 중 하나로 '열린민주당 내 의 사유화는 없나'를 꼽은 뒤 "정봉주 (서울시장 경선) 후보가 민주당과의 통합을 공약으로 들고나온 것, 당 정책연구원의 역할이 전혀 없던 것" 등을 그 예로 거론했다.

이어 "당의 스피커가 돼야 할 유튜브에서 최강욱 대표 외의 다른 구성원은 참여가 제한됐다"라며 "당내 기구 인선에서 더 포용적일 필요가 있다. 총선 이후 비대위에서 저와 강민정 의원이 배제된 것이 대표적"이라고 했다.

김 전 의원은 "열린민주당이 특정 팬덤 위주로 운영되지 않고, 더 대중적인 지지기반을 넓히고 보통 시민의 목소리를 들어주는 시스템이 필요하다"고 주장했다.

김 전 의원은 이번 서울시장 보궐 선거에서 당 후보로 나섰다가 민주당 박영선 후보와의 단일화 경선에서 패한 바 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