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코로나19 피해' 공연예술 분야 인력 4천100명 채용 지원

송고시간2021-04-12 09:15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준억 기자 =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문화예술위원회, 한국공연프로듀서협회 등과 함께 '코로나19' 장기화로 침체한 공연예술 분야에 추가경정예산 403억5천만 원을 투입해 인력 총 4천100명의 채용을 지원한다고 12일 밝혔다.

문체부와 문예위는 공연예술 분야 인력 지원 사업(336억 원, 3천500명 규모)을 실시한다. 공연단체와 개인 모두 참여할 수 있으며 공연예술 활동 전반에 대해 예술인력 1인당 최대 5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문체부는 한국연극협회, 한국뮤지컬협회, 한국음악협회, 한국무용협회, 전통공연예술진흥재단 등 5개 분야별 협회·단체와 협업해 사업의 효과적인 집행을 도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문체부와 피디협회는 공연 영상화 등 공연예술 분야의 디지털 역량을 높이기 위해 청년(만 15∼40세) 대상으로 공연작품 디지털 일자리 지원 사업(68억 원, 600명 규모)도 추진한다.

이 사업에 참여하려는 공연예술 분야 기업 또는 단체는 공연작품에 필요한 디지털 직무를 토대로 채용계획서를 제출해야 한다. 선정 시 채용인력 1인당 최대 6개월간 인건비 월 180만 원을 지원받을 수 있다.

각 사업의 세부적인 내용은 문체부 누리집(www.mcst.go.kr)과 기관별 누리집에서 확인할 수 있다.

문화체육관광부
문화체육관광부

[문체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justdust@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