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부산 등산로 70대 흉기 피살사건 장기화 하나…경찰 쉬쉬 논란

송고시간2021-04-12 09:41

댓글

경찰 "초기 오픈하면 수사 어렵겠다 판단" 주민들에게 안 알려

주민 "범인이 돌아다닐 수도 있는데, 늦은 공개 이해 안 돼"

범죄 수사 (PG)
범죄 수사 (PG)

[정연주 제작] 일러스트

(부산=연합뉴스) 차근호 박성제 기자 = 부산 한 등산로에서 70대 남성이 피살된 채 발견된 지 9일이 되도록 범인 실체가 모호해 수사가 장기화할 가능성이 나온다.

12일 부산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3일 부산 서구 등산로 체육공원에서 70대 남성 A씨가 숨져 있는 것을 등산객이 발견해 신고했다.

A씨 몸에는 여러 차례 찔린 흔적이 발견됐고, 피를 많이 흘려 숨진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 등산객 탐문 등 수사 범위를 확대해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서구 시약산에 10여 개의 산불 감시초소 등은 있지만 등산로 입구 등에 폐쇄회로(CC)TV 등이 없어 수사에 난항을 겪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곳은 초소에서 약 70m 떨어져 있는 곳으로 새벽에 시신이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현재까지 범인 특정과 관련된 뚜렷한 성과를 올리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대적인 수사팀 보강 등 특단의 대책이 없으면 수사가 장기화할 수도 있다는 우려도 나온다.

도심 한복판에 있는 등산로에서 살인 사건이 발생해 주민들의 입소문을 통해 파다하게 퍼질 때까지 경찰이 사건을 공개하지 않은 조처에도 비판이 나온다.

불안한 주민들의 제보를 받은 언론이 지난 10일 확인 요청을 하기 전까지 경찰은 사건 발생 사실을 공개하지 않았다.

경찰은 한 관계자는 "범죄 발생 사실을 원칙적으로 공개할 의무가 없고, (비공개가) 범인 검거에 도움이 될 수 있다"고 답했다.

부산경찰청 전경
부산경찰청 전경

[부산경찰청 제공]

이에 대해 서구 일부 주민들은 늦은 사건 공개가 이해되지 않는다고 말한다.

서구 한 주민은 "흉기로 사람이 잔인하게 살해됐고 범인이 검거되지 않고 돌아다니는데 사건에 대해 소문을 듣지 못한 사람들은 등산을 계속할 것 아니냐"면서 "요즘 젊은 여성들도 홀로 등산을 하는 사람이 많은데 피해를 스스로 조심할 수 있도록 알렸어야 한다고 본다"고 밝혔다.

이어 "피의자를 이미 검거해 단순한 불안감 확산을 방지하기 위해 공개를 안 한다거나, 피의자를 이미 특정하고 추적 중인 상태에서 또 다른 살인으로 이어질 가능성이 없다는 것에 확신이 있는 경우는 비공개를 납득할 수도 있겠다"면서도 "하지만 일주일 넘게 용의자도 특정 못 한 상황에서 막연한 수사 도움을 이유로 비공개해 왔다는 것을 이해할 수 없다"고 주장했다.

사건 발생 이후 등산로 통제 등도 이뤄지지 않았다.

부산경찰청 한 관계자는 "매일 범행 시간 전후로 나가 등산객을 상대로 탐문을 했고, 인근지역에서 광범위하게 CCTV를 확보하고 있다"면서 "사건 초창기에 오픈이 되면 (수사) 방향이 어렵겠다고 판단했으며 등산로 자체 폐쇄는 적절치 않다고 봤다"고 설명했다.

ready@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