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윤호중, 원내대표 출사표 "단합·쇄신…강력한 당정청 협력"(종합)

송고시간2021-04-12 14:36

댓글
원내대표 후보 등록하는 윤호중 의원
원내대표 후보 등록하는 윤호중 의원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이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차기 원내대표 출마를 위해 후보 등록을 하기 위해 당 사무실로 향하고 있다. 2021.4.12 toad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강민경 기자 = 더불어민주당 윤호중 의원은 12일 "저부터 반성하고 변하겠다"며 오는 16일 치러지는 원내대표 경선 출마를 공식 선언했다.

이해찬계 친문으로 분류되는 4선의 윤 의원은 이날 오전 국회에서 후보 등록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열어 "우리는 지난 재보궐선거에서 국민의 준엄한 회초리를 맞았다. 이제 반성과 개혁의 시간"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윤 의원은 "공감과 소통을 기반으로 개혁을 추진하겠다"며 "상임위별 부패척별특별소위를 구성해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태와 같은 부패범죄를 발본색원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당정협의를 제도화해 강력한 당정청 협력체계를 구축하겠다"며 "상임위별 정책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는 "모두가 함께 했을 때 우리는 승리했다"며 "승리한 선거를 준비한 경험을 바탕으로 당의 단합과 쇄신을 통해 4기 민주정부를 창출하겠다"고 강조했다.

이른바 '친문 2선 후퇴론'과 관련해서는 "지금까지 정당 활동을 하며 계파보다는 당을 우선으로 생각하고 활동해왔다"며 "당을 단합시키는 가운데 혁신할 수 있는 적임자로 여러 의원님이 저를 선택해주리라 생각한다"고 주장했다.

법사위원장을 맡아 '입법 독주'에 앞장섰다는 비판과 관련해서도 "지금까지 여러 문제점이 없지 않았지만 저는 기본적으로 스스로를 의회주의자라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윤 의원은 지난해 당 사무총장으로서 총선 압승을 견인했다. 이후 국회 법사위원장을 맡아 임대차 3법과 공수처법 개정안 등 단독 통과를 주도했다.

sncwook@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