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분기 ABS 발행액 40% ↓…MBS 감소 영향

송고시간2021-04-13 06:00

댓글

(서울=연합뉴스) 김연숙 기자 = 올해 1분기 자산유동화증권(ABS) 발행액이 13조7천억원으로 지난해 같은 기간에 비해 39.7%(9조원) 감소했다고 금융감독원이 13일 발표했다.

ABS는 부동산, 매출채권, 주택저당채권 등의 자산을 담보로 발행한 증권을 말한다. ABS의 일종인 MBS는 주택저당채권을 기초자산으로 발행하는 것으로, 국내에선 주금공만 취급한다.

ABS 발행액 감소는 MBS 발행액이 줄어든 영향이다. MBS 발행액은 작년 동기 대비 49.4% 줄어든 9조1천억원에 그쳤다.

MBS는 서민형 안심전환대출로 2019년 4분기와 2020년 1분기에 발행액이 크게 늘었고, 이후 감소 추세라고 금감원은 설명했다. 서민형 안심전환대출은 기존의 변동금리 주택담보대출을 저리의 고정금리 주담대로 갈아타는 정책대출 상품이다.

금융회사는 작년 1분기보다 6.4% 많은 2조2천억원의 ABS를 발행했다.

은행은 부실채권(NPL)을 기초로 5천억원을, 여신전문금융은 할부금융채권 등을 기초로 1조원을, 증권사는 중소기업 회사채를 기초로 프라이머리 채권담보부증권(P-CBO) 7천억원의 ABS를 각각 발행했다.

일반기업의 ABS 발행액은 2조4천억원이었다. 작년 동기보다 10.8% 적다.

자산보유자별 발행현황 (단위:조원)
자산보유자별 발행현황 (단위:조원)

[금융감독원 제공]

기초자산별로 보면 대출채권은 9조8천억원, 매출채권은 3조1천억원이 발행됐다. 작년 1분기에 비하면 각각 46.8%, 23.6% 적다. 기업 회사채를 기초로 한 P-CBO는 작년보다 316.0% 늘어난 7천억원이 발행됐다.

P-CBO는 모두 코로나19 피해 기업 지원을 위해 발행된 것으로, 작년에 이어 올해에도 관련 기업에 대한 지원이 이어질 것으로 금감원은 내다봤다.

noma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