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세계에서 가장 큰 129㎝ '기네스북 토끼' 도둑맞아

송고시간2021-04-13 10:17

댓글

영국서 '다리우스' 실종 이틀째…신고포상금 150만원

세계 최대 토끼 '다리우스'
세계 최대 토끼 '다리우스'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 발췌]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세계에서 몸길이가 가장 긴 토끼로 기네스북에 오른 '다리우스'가 밤사이 도난당하는 바람에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 등이 12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영국 우스터셔 지역 스털튼의 주택 마당에 살던 다리우스는 몸길이가 129㎝가량인 콘티넨털 자이언트 토끼로, 이날 현재 행방이 묘연한 상태다.

현지 경찰은 다리우스가 지난 10일 밤 울타리 안에 있다가 도난당한 것으로 보고 수사에 착수했다.

다리우스를 길러온 애넷 에드워즈는 신고포상금으로 1천 파운드(약 154만원)를 내걸고 무사 귀환을 기도 중이다.

그는 자신의 트위터에서 "매우 슬픈 날"이라며 "다리우스는 이제 너무 늙어서 후손을 볼 수 없다. 제발 그를 집으로 돌려보내 달라"고 호소했다.

다리우스는 2010년 기네스 세계 기록에 '살아있는 최장신 토끼'로 이름을 올렸다. 당시 몸길이가 129㎝로 측정됐다.

다리우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그는 엄마 토끼 '앨리스'의 유전자를 물려받아 어렸을 때부터 몸집이 컸으며, 몸길이가 길 뿐이지 비만은 아니라는 설명이다.

홈페이지에서는 다리우스의 사진이 담긴 티셔츠, 머그잔 등을 판매 중이며, 그의 아기 토끼도 입양을 안내해준다.

경찰은 "세계 기록을 보유한 토끼의 절도와 관련해 제보를 받는 중"이라고 말했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