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LG 라모스, 주한 멕시코대사관서 결혼…피게로아 대사가 주례(종합)

송고시간2021-04-13 11:31

댓글
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 올린 라모스 부부
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 올린 라모스 부부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엘사 모레노 산체스 부부가 서울시 종로구 주한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을 올린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부부의 결혼은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가 13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렸다.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 대사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김경윤 기자 = 프로야구 LG 트윈스의 외국인 타자 로베트로 라모스(27)가 주한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을 올려 눈길을 끌었다.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는 13일 소셜미디어 계정을 통해 "LG 1루수 라모스와 엘사 모레노 산체스 양이 서울 종로구 멕시코 대사관 회의실에서 결혼식을 거행했다. 백련 해로하기 바란다"라고 소개했다.

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 올리는 라모스 부부
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 올리는 라모스 부부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엘사 모레노 산체스 부부가 서울시 종로구 주한멕시코 대사관에서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의 주례로 결혼식을 올리고 있다. 두 사람의 결혼은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가 13일 소셜미디어를 통해 알렸다.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 대사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피게로아 대사는 마스크를 쓰고 직접 주례를 봤고, 라모스 부부는 결혼 증서를 들고 활짝 웃었다.

피게로아 대사는 "주한멕시코 대사관에서 결혼식이 열린 건 처음"이라고 설명했다.

자랑스러운 멕시코인 증서 받은 라모스
자랑스러운 멕시코인 증서 받은 라모스

LG 트윈스 외국인 타자 로베르토 라모스(왼쪽에서 두 번째)가 서울시 종로구 주한멕시코 대사관에서 자랑스러운 멕시코인 증서를 받은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오른쪽에서 두 번째는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 멕시코 대사. [브루노 피게로아 주한멕시코 대사 소셜미디어 캡처. 재배포 및 DB금지]

라모스는 결혼식을 앞두고 피게로아 대사로부터 자랑스러운 멕시코인 증서를 받기도 했다.

LG 구단 관계자는 "라모스는 12일 대사관에서 결혼했다"며 "최근 라모스 부모님이 한국을 방문하고 있어서 결혼식을 간소하게 추진했다"고 설명했다.

라모스는 아내 산체스 양과 함께 생활하고 있으며 올 시즌까지는 국내에서 신혼 생활을 할 예정이다. 신혼여행은 정규시즌 일정으로 인해 연기했다.

멕시코 출신 라모스는 지난 시즌 LG에 입단해 117경기에서 타율 0.278, 38홈런, 86타점을 기록하며 맹활약했다.

특히 1999년 이병규(현 타격코치)가 세운 역대 LG 타자 한 시즌 최다 홈런(30개) 기록을 21년 만에 새로 썼다.

올 시즌엔 6경기에서 타율 0.235, 1홈런을 기록 중이다.

cycl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