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전 여친 때리고 감금한 것도 모자라 납치까지 시도한 20대

송고시간2021-04-13 11:11

댓글

폭행 등으로 고소당하자 또 범행…스마트워치 신고로 검거

데이트 폭력·여성폭행 (PG)
데이트 폭력·여성폭행 (PG)

[제작 정연주] 일러스트

(태백=연합뉴스) 박영서 기자 = 전 여자친구의 집에 무단 침입해 때리고 나흘 동안 감금한 일로 고소당하자 보복할 목적으로 여자친구를 납치하려 한 20대가 구속됐다.

강원 태백경찰서는 특정범죄 가중처벌 등에 관한 법률상 보복 협박과 주거침입, 감금, 폭행 혐의로 A(29)씨를 구속해 검찰에 넘겼다고 13일 밝혔다.

A씨는 지난달 18일 전 여자친구 B씨의 집에 무단 침입해 B씨를 때리고, 자신의 차량에 태워 충북지역 모텔에 나흘간 가뒀다.

모텔에서 빠져나온 B씨는 경찰에 A씨를 고소하고 신변 보호를 요청했다.

경찰로부터 출석요구서를 받으면서 고소당한 사실을 알게 된 A씨는 같은 달 29일 B씨 집 주변에 숨어서 납치를 꾀했다.

B씨가 몸이 아파 병원으로 향하자 뒤를 쫓은 A씨는 진료를 받고 나오는 B씨를 납치하려 했다.

이에 B씨는 경찰로부터 받은 신변 보호용 스마트워치로 신고했으며, 납치 시도를 목격한 간호사도 경찰에 신고했다.

경찰은 곧장 A씨를 붙잡았으며, 지난달 31일 구속했다.

conany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