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16일 사상 최대 삼성전자 배당금 13조 풀린다…돈 어디로 갈까

송고시간2021-04-13 11:47

댓글

외국인에 7.7조 지급 예상…국내 증시 재투자 가능성

삼성전자 서초사옥
삼성전자 서초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김아람 박원희 기자 = 삼성전자[005930]가 오는 16일 사상 최대인 13조원에 달하는 배당금을 주주들에게 지급한다.

13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시스템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이번 결산배당에서 기존 결산 배당금인 보통주 주당 354원(우선주 355원)에 특별배당금 주당 1천578원을 더해 지급한다.

이에 따라 정규 결산배당과 특별배당을 합친 삼성전자의 배당금 총액은 총 13조1천243억원이다.

최대주주인 총수 일가가 받는 배당금은 1조원을 넘는다. 배당금은 일가의 상속세 재원으로 쓰일 전망이다.

작년 말 기준 고 이건희 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4.18%, 우선주 0.08%를 보유해 배당금 7천462억원을 받는다. 이는 이재용 부회장 등 상속인에게 돌아간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 보통주 0.70%를, 홍라희 전 리움 관장은 0.91%를 각각 보유했다. 이 지분 몫으로 이 부회장이 총 1천258억원, 홍 전 관장은 1천620억원을 각각 받는다.

주요 주주인 국민연금도 배당금으로 1조원 이상을 거둬들인다. 지난해 말 기준 삼성전자 지분율이 10.70%인 국민연금은 보통주 1조2천339억원, 우선주 164억원 등 총 1조2천503억원을 받는다.

외국인에게 배정된 배당 규모는 약 7조7천400억원으로 추산된다. 외국인의 삼성전자 보통주와 우선주 지분율은 작년 말 기준 각각 55%, 79%다.

[그래픽] 삼성전자 배당금 현황
[그래픽] 삼성전자 배당금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영은 기자 = 0eun@yna.co.kr 트위터 @yonhap_graphics 페이스북 tuney.kr/LeYN1

삼성전자를 보유한 '동학 개미' 개인 투자자들에게 지급되는 배당금 총액은 8천억여원 규모로 추산된다. 1인당 평균으로는 35만원을 받을 전망이다.

작년 말 기준 삼성전자 보통주를 보유한 개인 소액 주주는 214만5천317명으로 이들의 지분율은 6.48%다. 개인 투자자의 우선주 지분율은 17%다.

삼성전자 배당금으로 13조원 이상이 한 번에 풀리는 만큼 시장에서는 이 자금의 향방에 주목하고 있다.

특히 외국인 투자자들이 받는 7조7천여억원이 과연 어디로 흘러갈지 이목이 쏠린다.

통상 외국인 배당금은 다시 국내 주식 투자 자금으로 쓰이는 경우가 많다. 그래서 실적 전망이 좋은 종목을 중심으로 매수가 몰릴 수 있다는 관측이 나온다.

이재만 하나금융투자 연구원은 "외국인이 받은 배당금은 일반적으로 재투자가 많이 된다"며 "과거 배당금이 국내 증시에 투자 자금으로 다시 유입되면서 외국인 순매수를 기록하는 경향이 있었는데 이번에도 비슷할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배당금이 삼성전자에 재투자될 가능성도 있다. 다만 외국인 매수세 외에도 주가에 영향을 미치는 변수가 많아 주가 움직임은 지켜봐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조언한다.

이재만 연구원은 "배당금으로 다시 사는 게 꼬리표를 다는 게 아니어서 데이터로 확인은 안 되지만, 최근 삼성전자가 나쁘지 않은 실적을 발표했고 2분기 실적 전망이 올라가는 중이어서 외국인이 재투자하기에 분위기는 긍정적"이라고 설명했다.

이원 부국증권 연구원은 "외국인 순매수가 주가와 직결되는 경향이 있었으나 삼성전자가 액면분할하고 나서는 개인 수급 비중이 상당히 많이 늘었다"며 "5월 공매도 재개를 앞두고 월말에 개인 매도가 몰릴 수 있어 주가 향방 관련해서는 월말 개인 수급이 중요한 변수"라고 말했다.

rice@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