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당권주자들 이재명에 구애…우원식·홍영표 차례로 찾아

송고시간2021-04-13 11:36

댓글

이재명 "당이 새롭게 거듭나야 할 텐데…국민 두려워해야"

(수원=연합뉴스) 김경태 류수현 기자 = 더불어민주당 당대표 선거에 나선 우원식·홍영표 의원이 13일 당내 유력 대선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를 차례로 만나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당의 진로를 놓고 대화를 나눴다.

이번 회동은 당권주자들이 경기도의회 민주당 의원총회에 참석하는 일정 중에 경기도청으로 이 지사를 찾아와 접견하는 형식으로 이뤄졌지만, 여권 대선후보 지지율 1위인 이 지사를 향한 구애로 풀이된다.

이재명-우원식 회동
이재명-우원식 회동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먼저 이 지사를 만난 우 의원은 "그동안 국민들의 민심, 질책을 잘 듣지 못한 게 (재보선 참패의) 원인이 아닌가 싶다"며 "앞으로 남은 1년 동안 국민이 고통스러워하는 삶을 변화시키려는 그런 일을 정말 해야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민주당이 그동안 민주와 평화 두 기둥으로 잘 유지돼 왔는데, 한편으로는 국민들 삶이 매우 어려워지고 양극화가 심화되고 코로나를 거치면서 민생이 도탄에 빠져 있기 때문에 그 가치 위에 이제는 민생이라는 가치를 확고하게 중심에 세우는 그런 과정이 돼야 한다"며 "김대중 대통령 때도 그랬듯이 민생이라는 가치는 우리 당으로 보면 아주 전통적인 가치이기도 하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지사는 "당이 새롭게 거듭나야 할 텐데…"라고 서두를 땐 뒤 "기본적으로 당이 국민을 두려워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어 "신뢰가 정말 중요한 것 같다"며 "핵심은 약속을 지키는 것이고, 또 내부 권력 남용이나 부패 요소도 더 엄격해야 할 것 같고, 우리 국민의 삶이 현실에서 개선되는 쪽, 실용적인 민생 개혁에 더 신경 써야 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재명-홍영표 회동
이재명-홍영표 회동

[경기도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우 의원에 이어 곧바로 이 지사를 찾은 홍영표 의원은 "좀 냉철하게 평가하는 과정이 필요한데 성찰과 혁신이 주어진 과제"라며 "그런 과정을 거쳐서 대선 준비를 잘하고 대선 승리를 위해 힘을 모으는 것이 이제 새로운 당 대표가 해야 할 일"이라고 했다.

또 "뺄셈의 정치가 아니라 덧셈의 정치로 나가겠다"며 "이것을 어떻게 국민에게 약속할지 고민을 많이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에 이 지사는 "과거 왕이 지배할 때도 백성들 무서워했는데, 국민 주권국가에서 심판도 하는 체제에서 국민을 두려워해야 할 것 같다"고 하자 홍 의원은 "그것이 보약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답했다.

이 지사는 "국민들께서 집권 여당에 잘되라고 호되게 매를 든 것"이라며 "우리에게 주어진 기회도 있기 때문에 국민을 존중하고 국민의 삶이 조금이라도 개선될 수 있도록 민생개혁에 실용적으로 접근해서 작은 성과를 많이 내고 신뢰를 다시 회복하면 우리에게 큰 기회가 주어지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이어 이 지사는 "(홍 의원이) 당을 맡으시면 훌륭하게 역할 잘 할 거라고 생각한다"고 덕담을 건넸다.

이 지사는 우 의원, 홍 의원과 기자들이 참석한 공개 면담이 끝난 뒤 자신의 집무실에서 각각 10여분간 비공개 회동을 했다.

또 한 명의 당권주자인 송영길 의원은 다른 일정 때문에 부인 남영신씨가 대신 도의회 민주당 총회에 참석해 이날 만남이 이뤄지지 않았다.

ktkim@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