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외신, 일본 오염수 방출 비판…"수영장 500개 채울정도"(종합)

송고시간2021-04-13 15:25

댓글

영 가디언 "주변국 분노 살 것"…BBC도 환경단체 등 반발 타전

"일본, 125만t 오염수 바다에 내버리기로 했다"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질문에 답하는 도쿄전력 사장
후쿠시마 오염수 '해양 방류'…질문에 답하는 도쿄전력 사장

(도쿄 교도=연합뉴스) 도쿄전력 고바야카와 도모아키(小早川智明) 사장이 13일 오전 일본 도쿄 총리관저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일본 정부는 이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했다. 2021.4.13 chungwon@yna.co.kr

(서울=연합뉴스) 신유리 기자 = 일본이 13일 후쿠시마(福島) 원자력 발전소에서 나온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한 데 대해 외신에서는 즉각 "주변 국가들의 분노를 살 것"이라며 비판적인 시각을 담은 보도가 나왔다.

영국 유력 일간지인 가디언은 이날 온라인판으로 '일본이 바다에 오염수를 내다 버리기로 했다'는 제목의 기사를 올리고 일본 정부 결정에 대한 국제사회와 환경단체의 반발, 수산업계 우려 등을 상세히 전했다.

가디언은 특히 후쿠시마 원전 사고로 발생한 오염수에 대해 일본 정부가 쓰는 용어인 '처리수'(treated water) 대신 '오염수'(contaminated water)와 '방사성 물'(radioactive water)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가디언은 일본 정부 결정이 "주변 국가들과 현지 수산업계를 분노하게 할 것 같다"고 지적하고, 환경 단체들도 이 결정에 비난을 쏟아내고 있다고 전했다.

특히 일본 그린피스가 정부 결정을 "강력히 비판한다"면서 "후쿠시마를 포함한 일본 전역과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사는 사람들의 이해와 인권을 철저하게 무시했다"고 밝혔다고 가디언은 설명했다.

독일 그린피스 관계자 또한 일본 정부가 오염수를 '처리수'라고 주장하는 데 대해 "명백한 오류"라고 반박하고 "일본 정부는 자국과 해외에서 이 사안을 놓고 기만하려고 필사적으로 노력 중"이라고 꼬집었다고 가디언은 보도했다.

가디언은 후쿠시마 원전 부지에 저장돼 방류될 예정인 오염수가 약 125만t이라는 점도 짚었다.

'일본산 수산물 판매하지 않습니다'
'일본산 수산물 판매하지 않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하나로마트 창동점 수산물코너에서 관계자가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2021.4.13 cityboy@yna.co.kr

현지 수산업 피해와 관련해서도 "수산업계는 그들의 해산물에 대한 소비자 신뢰를 회복하려 수년간 쌓아온 노력이 오염수 방류 때문에 원점으로 되돌아갈 것이라고 말한다"고 가디언은 전했다.

가디언은 또 도쿄 올림픽 개최를 석 달가량 앞둔 상황에 이번 결정이 나왔다고 짚고, "일부 행사는 원전에서 60㎞ 거리에서 예정돼 있다"고 덧붙였다.

이어 한국, 중국, 대만 정부가 각각 반대 입장을 표명해온 것도 상당한 지면을 할애해 소개했다.

앞서 일본 정부는 지난 2011년 3월 후쿠시마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이 포함된 오염수를 해양에 방출한다는 계획을 담은 '처리수 처분에 관한 기본 방침'을 13일 관계 각료 회의에서 결정했다.

일본 측은 오염수를 정화하는 과정을 거쳤다고 주장하기 위해 처리수로 부른다.

블룸버그 통신은 일본 정부가 발표한 방출 계획을 설명하면서 "수량이 올림픽 규격의 수영장 500개 이상을 채우기에 충분한 양"이라고 분석했다.

블룸버그는 이 계획이 "즉각 중국 외교부의 비난을 받았으며, 한국은 바다 생태계와 주변국 안전을 위협한다고 비판했다"고도 전했다.

미국은 '국제 기준에 부합하는 것으로 보인다'고 옹호하는 듯한 입장을 보였다고도 블룸버그는 덧붙였다.

블룸버그는 미국에 기반을 둔 매체로, '오염수'라는 용어 대신 '처리수' 또는 '처리된 방사성 물'(treated radioactive water)이라는 표현을 썼다.

미 시사주간지 뉴스위크는 일본 정부의 결정이 임박한 시점에 올린 12일자 기사에서 "이에 반대하는 그린피스 서명운동에 거의 20만명이 동참했다"며 반발 기류를 집중 조명했다.

뉴스위크는 "12일 현재 서명이 18만4천명 정도에 이른다"면서 "기술이 개발될 때까지 물을 탱크에 계속 저장하도록 해야 한다는 게 일본 그린피스의 주장"이라고 소개했다.

영국 공영 방송인 BBC도 이날 일본 결정을 즉각 타전하면서 한국 정부가 "심각한 유감"을 표명한 것을 포함해 중국이 발표한 비판 성명, 환경단체 및 수산업계 반발 등을 자세히 다뤘다.

newglas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