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與 3선그룹 "초재선 쇄신안 공감…당원들 생각도 충정"

송고시간2021-04-13 12:02

댓글

부동산정책 재설계 언급도

(서울=연합뉴스) 고상민 홍규빈 기자 = 더불어민주당 3선 의원들이 13일 4·7 재보궐선거 참패 이후 첫 공식 모임을 하고 당 수습 방안을 논의했다.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공개 회의에는 3선 의원 25명 가운데 18명이 자리했다. 박범계 법무부 장관·전해철 행안부 장관·한정애 환경부 장관을 제외하면 대부분 참석한 것이다.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윤관석 더불어민주당 의원

[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들은 앞서 초선·재선 의원들이 내놓은 당 쇄신안에 적극적으로 공감하고 당 중진으로서 '더 큰 책임'을 느낀다며 머리를 숙였다.

윤관석 의원은 회의 후 브리핑에서 "재보선을 통해 확인된 준엄한 민심에 대해 뼈를 깎는 성찰과 혁신을 다짐했다"며 "초·재선 모임에서 나온 문제의식에 공감하며 당의 중추인 3선으로서 더 큰 책임감을 느낀다"고 밝혔다.

다만 윤 의원은 일부 친문 극성 당원들이 초선 의원들을 맹비난하는 것과 관련, "저희는 모두 당을 위한 관심과 충정이라고 생각한다"면서 "(2030 초선의원들이) 발표한 것도 당심과 민심의 반영이고, 그걸 비판한 분(당원들)도 당심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는 2030 초선 의원들이 선거 참패 원인으로 지목했다가 당원들로부터 문자 폭탄을 받은 '조국 사태'는 이날 모임에서 별도로 언급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내년 대선을 치러내야 하는 차기 지도부 선거도 임박한 만큼 최대한 당내 분위기를 안정시키는 데 주력해야 한다는 의견이 힘을 받았다는 것이다.

3선 의원 모임 참석하는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3선 의원 모임 참석하는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

(서울=연합뉴스) 하사헌 기자 = 더불어민주당 도종환 비상대책위원장이 13일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4·7 재보선 참패 후 당의 방향을 논의하는 3선 의원 모임에 참석하고 있다. toadboy@yna.co.kr

아울러 이들은 특히 부동산 정책이 선거 참패의 주요 원인 중 하나였다고 보고 정책 전반에 대한 재검토가 필요하다는 데 공감한 것으로 전해졌다.

서영교 의원은 "부동산 정책을 좀 더 정교하게 보자. 제대로 살펴 심도 있게 토론하기로 했다"며 "그 의견을 지도부에 전달, 지도부가 논의하고 대안 만들도록 하자고 이야기했다"고 말했다.

다른 의원도 통화에서 "부동산 정책이 단기 대책으론 안 된다. 정책을 재설계해야 한다는 생각으로 임해야 한다는 발언도 나왔다"고 했다.

당정청 관계에서도 앞으로는 당이 주도적 역할을 해야 한다는 의견이 많았다.

윤 의원은 "선거를 통해 민심을 가까이서 볼 수 있었다. 당정청 관계에 있어서 이제는 당이 적극적으로 해야 한다는 데 의견을 모았다"고 했다.

윤 의원은 또 "선거 패배 원인 분석은 한 번 더 (모임) 기회를 만들어 심층적이고 전문적인 논의를 해서 당에 전달할 예정"이라며 "3선 모임은 정례화하기보다는 필요할 때 모여 소통하는 방식으로 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goriou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