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오세훈 "국무회의서 간이키트 도입·공시가 개선 건의"(종합)

송고시간2021-04-13 12:33

댓글
국무회의 참석하는 오세훈 시장
국무회의 참석하는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김승두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이날 문재인 대통령 주재로 열리는 국무회의에 처음으로 참석하는 오 시장은 청와대 여민관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는 문 대통령과는 대면이 아닌 화상으로 마주한다. kimsdoo@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임미나 김지헌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3일 국무회의에 화상으로 참석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간이진단키트 도입과 주택 공시가격 제도 개선을 건의했다고 밝혔다.

그는 이날 국무회의 참석 후 서울시청에서 브리핑을 열고 본인의 국무회의 발언 내용을 소개했다.

오 시장은 간이진단키트와 관련해 "제가 말씀드리니까 당연히 복지부 장관과 식약처장의 의견 표명이 있었다"며 "국무회의 석상에서 한정된 시간에 토론은 자제하고 앞으로 서울시와 긴밀하게 논의했으면 좋겠다고 말씀드렸다"고 전했다.

또 "광범위하게 쓰일 수 있고 장점이 있는데, 행정을 바람직하게 하려면 장점을 극대화하고 단점을 최소화해서 과학기술로 대처해야 한다고 말했다"고 덧붙였다.

공시가와 관련해서는 "국토부 장관 입장은 예상대로, 기존 입장 그대로였다"며 "한국부동산원이 심도 있게 조사해서 내놓은 결론인 만큼 신뢰를 가져달라는 취지의 (국토부 장관) 말씀이 있었다"고 했다.

그러면서 "저는 이 사안의 핵심은 공시가 상승이 아니라 급격한 상승이고, 그 점에 대해 많은 국민이 불편과 고통을 호소하는 것 아니겠냐고 말씀드렸다"고 설명했다.

오 시장은 "국무회의에는 가능하면 참석하는 것이 원칙"이라며 "특별한 일이 없는 한 참석해서 민심을 전달하는 통로로 삼겠다"고 말했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