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뇌출혈 심정지' 2개월 여아 엄마는 사기로 이미 구속(종합)

송고시간2021-04-13 14:58

댓글

작년 7월 기소됐으나 재판 계속 불출석…지난달 구금영장 발부

아내 체포 후 남편 혼자 어린 남매 돌보다 학대했을 가능성 수사

구급대원
구급대원

[연합뉴스TV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인천=연합뉴스) 손현규 기자 = 인천 한 모텔에서 뇌출혈 증상을 보인 생후 2개월 여자아이가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경찰이 아버지의 아동학대 혐의를 수사 중인 가운데 사건 현장에 없던 친모는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됐다가 이미 구속된 것으로 확인됐다.

13일 법조계와 인천 모 행정복지센터에 따르면 이날 인천시 부평구 한 모텔에서 심정지 상태로 발견된 생후 2개월 A양의 친모 B(22)씨는 이달 6일 사기 혐의로 경찰에 체포됐다.

인천시 한 행정복지센터 공무원이 A양 부모와 1주일 넘게 연락이 닿지 않자 이달 5일 경찰에 공문을 보내 소재지를 확인해 달라면서 수사를 의뢰했다.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올해부터 A양의 오빠(2)가 보건복지부의 'e아동행복지원' 대상에 포함돼 지난달부터 A양 부모에게 계속 연락을 했다"며 "전화는 꺼져 있는데다 문자 메시지 답장은 없었고 주소지로 등록된 빌라에도 찾아갔으나 문이 잠겨있었다"고 말했다.

행정복지센터의 공문을 하루 뒤인 지난 6일 접수한 경찰은 수소문 끝에 A양 부모가 부평구 모텔에 머무는 사실을 파악했다.

행정복지센터 공무원과 경찰이 지난 6일 오후 2시께 모텔에 찾아갔을 당시에는 A양 남매가 아동학대를 당한 흔적은 발견되지 않았다.

해당 행정복지센터 관계자는 "엄마 B씨가 경찰에 연행돼 간 뒤 아이들의 상태를 확인했더니 건강해 보였다"며 "모텔 방 안에는 기저귀 등 아기용품이 있었고 큰 짐은 없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B씨의 인적 사항으로 신원 조회를 하는 과정에서 검찰이 사기 혐의로 지명수배를 한 사실이 드러났다.

B씨는 곧바로 경찰에 체포돼 검찰로 인계됐으며 현재는 구속돼 구치소에 머무는 것으로 확인됐다.

그는 지난해 7월 사기 혐의로 불구속 기소됐으나 같은 해 10월부터 3차례 열린 재판에 한 번도 출석하지 않았다.

법원은 A씨가 계속 법정에 나오지 않자 지난달 5일 구금영장을 발부했고 이달 6일 경찰에 체포된 그는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 없이 곧바로 구속됐다.

경찰은 B씨가 체포된 후 남편인 C(27)씨가 혼자 모텔 방에서 어린 두 남매를 돌보다가 화가 나 A양을 학대했을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하고 있다.

C씨는 이날 0시 3분께 "딸 아이가 숨을 쉬지 않는다"며 119에 신고했으며 아동학대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상 아동학대 중상해 혐의로 경찰에 긴급체포됐다.

C씨는 경찰 초기 조사에서 "딸 아이를 들고 있다가 실수로 벽에 부딪혔다"며 혐의를 부인했다.

A양은 심정지 상태에서 119구급대에 의해 인근 종합병원 중환자실로 옮겨져 치료를 받고 있으며 정밀 검사 결과 뇌출혈 증상을 보였다.

A양 가족은 지난해 10월 인천시 남동구 한 빌라에 월세를 얻고 전입 신고를 했으나 보증금 문제로 지난달부터는 부평구 모텔로 옮겨 지낸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사건 현장에 없던 친모와 관련한 내용은 밝힐 수 없다"며 "C씨의 구속 영장을 신청할지는 추가 조사 후 검토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so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