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중고생 감염 증가 '비상'…개학후 학생·교직원 1천900여명 확진

송고시간2021-04-13 15:42

댓글

당국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교·학원 감염 증가 우려"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위 사진은 기사와 직접적인 관련이 없습니다.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안홍석 기자 = 지난달 개학 이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 걸리는 학생들이 급증해 학교와 학원가 방역에 비상이 걸렸다.

13일 중앙방역대책본부(방대본)에 따르면 지난해 등교수업 시기(6∼7월, 9∼12월)에 비해 올해 3월 초까지는 학생 연령대 확진자 증가 현상이 나타나지 않았으나 개학 직후인 12주차(3.14∼20) 대비 14주차(3.28∼4.3)를 비교하면 전체 신규 확진자에서 중학생 연령대(13∼~15세)가 차지하는 비중은 20.2%에서 23.1%로 2.9%포인트 상승했다.

고등학생 연령대(16∼18세) 확진자 비율도 24.0%에서 24.6%로 소폭 올랐다.

이와 관련해 권덕철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차장 겸 보건복지부 장관은 이날 중대본 회의 모두발언에서 "올해 새 학기 개학 이후 학생·교직원 확진자 수가 1천900여명에 달하고 있고, 최근 3주간 전체 연령 대비 학령기 연령의 확진율이 증가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근 주요 학생 관련 주요 집단감염 사례를 보면 대전 동구의 한 보습학원 강사를 통해 고등학교 3곳과 학원 3곳으로 코로나19가 확산해 총 97명의 환자가 발생했다.

또 전북 전주의 한 초등학교에서도 방과 후 수업 강사를 고리로 초등학교 4곳과 학원 1곳으로 감염이 확산해 총 31명의 환자가 나왔다.

두 사례 모두 학교에서 가장 많은 추가 전파자가 나왔다.

방대본은 최초 감염자가 증상이 있는데도 출근·등교하다가 수일이 지나서야 확진 판정을 받았고, 그사이에 감염 위험을 키우는 경우가 많았다고 지적했다.

학생들이 마스크를 제대로 착용하지 않고, 거리두기를 하지 않는 등 개인 방역수칙을 제대로 준수하지 않은 점도 확산을 부추긴 한 요인이라고 방대본은 분석했다.

방대본은 "최근 3주간 학령기 연령의 확진율이 증가한 데다 지역사회 감염 확산으로 학교·학원에서의 집단발생이 더욱 증가할 수 있다"고 우려하면서 "안전한 학교생활과 나와 친구, 가족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서는 학생·학부모·교직원 모두의 노력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이상원 방대본 역학조사분석단장은 "학교와 학원의 선생님과 관리자들은 교실을 자주 환기·소독하고 학생들이 방역수칙을 잘 지키도록 지도해 달라"고 당부했다.

학교 방역 활동
학교 방역 활동

[서울 양천구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hs@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