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유통업계 "일본산 수산물 계속 안 판다"…10년 전 이미 중단

송고시간2021-04-13 17:56

댓글

대형마트·백화점, 국산이나 다른 국가 제품으로 대체…방사능 검사 강화

'일본산 수산물 판매하지 않습니다'
'일본산 수산물 판매하지 않습니다'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일본 정부가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한 13일 오후 서울 도봉구 창동 하나로마트 창동점 수산물코너에서 관계자가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는다'는 안내문을 붙이고 있다. 2021.4.13 cityboy@yna.co.kr

(서울=연합뉴스) 권혜진 기자 = 일본의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결정과 관련, 국내 유통업계는 지금처럼 향후에도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지 않을 계획이다.

13일 유통업계에 따르면 이마트, 롯데마트, 홈플러스 등 대형마트는 이미 2011년부터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하지 않고 있다.

롯데·신세계·현대백화점 등 주요 백화점도 비슷한 시기부터 일본산 수산물 판매를 중단했다. 백화점에서 많이 파는 초밥에도 일본산 수산물을 사용하지 않는다.

당시 동일본 대지진으로 후쿠시마 제1 원전 시설이 폭발하면서 일본산 수산물에 대한 방사능 오염 우려가 커졌기 때문이다.

원전 사고 이전 갈치, 생태, 도미, 꽁치, 가리비 등 국내에서 소비가 많은 수산물 중 상당 부분이 일본산이었으나 현재는 모두 국산이나 수입 냉동상품으로 대체됐다고 유통업체들은 전했다.

롯데백화점 수산물 코너. 원산지가 '국산'으로 표기돼 있다.
롯데백화점 수산물 코너. 원산지가 '국산'으로 표기돼 있다.

[롯데백화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이들 업체는 소비자 불안 등을 고려할 때 앞으로도 일본산 수산물을 판매할 가능성은 없다고 밝혔다.

한 업체 관계자는 "일본산 수산물을 취급하지 않는 것은 물론 원전 오염과 관련한 논란을 피하고자 수입할 때 아예 미국이나 노르웨이와 같이 먼 지역 수산물을 선택한다"고 말했다.

이마트가 이번 주 행사 상품으로 내놓은 참굴비, 생삼치, 생주꾸미는 모두 국산이며 오징어는 대만산이다.

롯데마트의 이번 주 전단 상품에 포함된 고등어와 연어는 노르웨이산이며 멍게와 꽃게 등은 국산이다.

대형마트들은 정부가 실시하는 수입 수산물 방사능 검사와 별개로 자체적으로도 방사능 수치 검사를 하고 있다고 강조했다.

이마트는 상품 안전센터에서 매주 20~40개 수산물의 방사능 수치를 검사하며 신상품은 판매 전 무조건 검사한다고 밝혔다.

롯데마트도 오산과 김해 물류센터에서 일선 점포로 수산물을 배송하기 전 방사능 검사를 하고 있다.

이들 업체는 일본의 원전 오염수 방출 결정에 따라 앞으로 상품 검사를 더욱 강화할 방침이다.

롯데마트는 "전 상품에 대한 방사능 검사를 더욱 철저히 할 것"이라고 밝혔다. 홈플러스는 친환경 수산물 인증을 받은 상품 종류를 지속해서 늘릴 계획이라고 소개했다.

lucid@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