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吳, 오늘 시의회 의장단에 시정설명…구청장協 상견례

송고시간2021-04-14 06:00

댓글
구청장협의회 만난 오세훈 시장
구청장협의회 만난 오세훈 시장

(서울=연합뉴스) 한상균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은 14일 오후 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들을 만나고 있다. [서울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xyz@yna.co.kr

(서울=연합뉴스) 임화섭 기자 = 오세훈 서울시장이 14일 서울시의회 의장단과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진을 잇따라 만나 시정 협조를 요청한다.

서울시와 시의회에 따르면 오 시장은 이날 오전 10시께 시의회로 찾아가 김인호 서울시의회 의장 등 의장단을 만나 비공개 시정설명회를 할 예정이다.

오 시장은 원활한 시정을 위해 더불어민주당이 압도적 다수인 시의회의 협조가 절대적으로 필요한 상황이어서 초당적 협력을 요청할 것으로 전망된다.

[그래픽] 서울 정당별 시의원·구청장 현황
[그래픽] 서울 정당별 시의원·구청장 현황

(서울=연합뉴스) 김토일 기자 kmtoil@yna.co.kr

서울시의원 110명 중 101명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며, 오 시장과 같은 국민의힘 소속은 지난 7일 강북구 제1선거구의 재선거에서 당선된 이종환 의원을 포함해 7명뿐이다. 그 밖에 민생당과 정의당 소속이 1명씩 있다.

오 시장과 서울시의회는 오 시장이 7일 보궐선거로 당선된 이래 충돌을 피하고 협력 분위기를 이어 가고 있다.

오 시장은 취임 첫날인 8일 오전 시의회를 찾아 김인호 의장, 김기덕 부의장, 김정태 운영위원장을 예방하고 원활한 시정을 위한 소통과 협력을 요청한 바 있다.

서울시의회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은 보궐선거 선거전 막바지였던 지난 5일 이른바 '내곡동 땅 의혹'에 관한 행정사무조사 안건을 19일 시의회 본회의에 상정키로 했다고 발표했으나, 13일 의원총회에서 이 계획을 보류키로 했다.

또 당초 19일 본회의에서 진행하려던 시정질문은 6월로 미루기로 했다. 이는 새로 출범한 오세훈 집행부에 준비 기간을 주자는 차원에서 나온 결정이다.

오 시장은 이어 오후 3시 20분께 시청 집무실에서 서울시구청장협의회 임원들과 취임 후 처음으로 만난다.

협의회장인 이동진 도봉구청장, 사무총장인 김수영 양천구청장, 감사인 정원오 성동구청장이 참석한다.

이번 상견례는 시와 자치구 간 소통·협력 강화를 위해 오 시장이 요청했다. 서울시 25개 자치구 중 24개 구의 구청장이 더불어민주당 소속이며, 국민의힘 소속은 조은희 서초구청장뿐이다.

limhwasop@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