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한국, 작년 공적개발원조 규모 22억5천만달러…전년보다 8.7%↓

송고시간2021-04-14 01:47

댓글

29개 공여국 중 세계 16위…2019년보다 한 계단 하락

코이카, 친환경 ODA 공모대상에 '라오스 전기이륜차 보급' 선정
코이카, 친환경 ODA 공모대상에 '라오스 전기이륜차 보급' 선정

(서울=연합뉴스) 코이카(KOICA)가 친환경 개발협력(ODA) 국민 참여 공모전에서 오세영의 '라오스 기후변화대응(SDG13) 달성을 위한 전기이륜차 보급사업' 제안을 ODA 사업 분야 대상에 선정했다고 8일 밝혔다. 이 제안은 탄소 배출로 인한 라오스 환경 문제 해결에 도움이 되고 온실가스 감축에도 구체적인 효과가 있을 것으로 판단돼 높은 점수를 받았다. 2020.6.8 [코이카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photo@yna.co.kr

(파리=연합뉴스) 현혜란 특파원 = 한국의 지난해 공적개발원조(ODA) 규모가 22억5천만달러로 전년보다 8.7%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제협력개발기구(OECD)는 13일(현지시간) 개발원조위원회(DAC) 29개 회원국의 2020년 ODA 잠정 통계를 발표했다.

개발원조위원회는 국제 공조 체제를 확립하기 위해 1961년 설립한 공여국 클럽으로, 한국은 2010년 24번째 회원국으로 가입했다.

한국의 ODA 규모가 줄어든 이유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으로 양자 원조가 줄어들었고, 지역개발은행에 대한 출연, 출자가 감소했기 때문이라는 게 정부의 설명이다.

한국 ODA의 78.4%에 달하는 양자원조가 17억6천달러로 전년보다 5.0% 줄었고, 다자원조는 4억9천달러로 19.9% 감소했다.

양자원조의 지역별 비중은 아시아 50.0%, 아프리카 22.8%, 중남미 7.6% 순이었다. 분야별로는 보건, 공공행정 및 시민사회 등 사회인프라와 에너지, 교통 및 물류 등 경제인프라 지원이 71.3%를 차지했다.

개발원조위원회 회원국의 지난해 전체 ODA 규모는 1천612억달러이며, 경제 규모 대비 원조 수준을 가늠할 수 있는 국민총소득(GNI) 대비 ODA 비율은 평균 0.32%였다.

공적 원조 규모는 미국, 독일, 영국, 일본, 프랑스 순으로 많았다. 국민총소득 대비 ODA 비율을 보면 독일이 0.73%로 가장 높고 영국 0.70%, 프랑스 0.53%, 일본 0.31%, 미국 0.17%다.

한국의 지난해 ODA 규모는 세계 16위로 전년보다 한 계단 내려갔다. 국민총소득 대비 ODA 비율은 0.14%로 전년보다 0.01%P(포인트) 감소했다.

한국의 연평균 ODA 증가율은 9.7%로 전체 회원국 중 두 번째로 높다.

runran@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