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동서고속철 속초 구간 노선·역사 지하화 가능할까

송고시간2021-04-14 15:53

댓글

(속초=연합뉴스) 이종건 기자 = 강원 속초시가 추진 중인 동서고속화철도 속초 구간 노선 및 역사 지하화 또는 반지하화가 가능할지에 시민들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서울~동해안 1시간…동서고속철 '속도' (CG)
서울~동해안 1시간…동서고속철 '속도' (CG)

[연합뉴스 TV제공]

(반)지하화에 대한 시민들의 찬·반 의견이 엇갈리는 데다 풀어야 할 숙제가 한둘이 아니기 때문이다.

김철수 시장은 지난 8일 시의회에 참석해 "찬성과 반대가 비슷하게 나온 시민 의견과 속초 구간과 역사 지하화는 실시설계 준비단계인 지금이 가장 적기고 동해북부선과 연계하는 방안도 검토할 수 있을 것이라는 철도 전문가들의 의견을 고려해 동서고속철도 속초 구간 및 역사의 (반)지하화를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철도와 역사 지상건설은 정주생활권과 도시개발 축 단절, 핵심 가용토지 이용효율 저하, 자연경관 훼손 등이 우려됨에도 이에 대한 대안이나 대책이 없다면 미래세대에 짐을 지우게 되고 속초시 미래발전에도 바람직하지 않다고 생각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범 시민적인 의지와 역량을 모아 속초 구간 노선과 역사의 지하화와 추진을 기본설계 준비단계인 지금부터 국회와 정부를 상대로 강력히 요구해 나가겠다"고 설명했다.

하지만 지난달 10일부터 26일까지 속초시가 벌인 온·오프라인 시민 설문조사에서 응답자 3천731명의 절반에 가까운 1천829명이 사업비 증가에 따른 공사지연 우려 등을 이유로 지상건설을 찬성해 (반)지하화에 대한 범시민적인 역량을 모으기가 쉽지 않아 보인다.

또한 사업이 확정되고 노선이 결정된 상황에서 이를 변경하기가 쉽지 않다는 지적도 나온다.

시의원들과 함께 최근 지역구 국회의원인 이양수 의원을 면담한 김명길 시의회 동서고속화철도특위장은 14일 열린 특위에서 "속초 구간 노선·역사 (반)지하화에 따른 추가 예산은 4천억∼5천억원 정도, 또는 그 이상으로 예상되며 관련법상 이는 원인자인 속초시 또는 강원도가 부담해야 하는 것이 문제"라고 지적했다.

또 "증가하는 사업비가 총사업비 대비 15%를 넘으면 관련법에 따라 예비타당성조사를 다시 받아야 하고 이 경우 공사 기간 지연과 이에 따른 노선 통과 지역 자치단체들의 반발도 우려된다"며 "일부에서 말하는 착공 후 설계변경을 통한 (반)지하화를 추진하는 것도 사실상 불가능한 상황"이라고 덧붙였다.

특히 "(반)지하화를 요구하기 위해서는 전문기관 용역을 통한 구체적인 자료를 정부에 제시해야 하는데 용역에만 최소 1년이 걸린다"며 "이에 대해 속초시는 어떤 계획이 있는지 밝혀 달라"고 요구했다.

한편 이날 특위에서 속초시의회 의원들은 강원도와 국토교통부도 방문해 동서고속화철도 속초 구간 노선과 역사 (반)지하화에 대해 논의하기로 했다.

momo@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