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국가기간뉴스 통신사 연합뉴스
댓글

주호영 "'한국 따위'라니…日, 무례하고 오만불손"

송고시간2021-04-15 10:27

댓글

(서울=연합뉴스) 홍정규 이은정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당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15일 일본 정부의 '후쿠시마(福島) 원전 오염수' 방류 결정에 대해 "과거에 대한 반성이 없는 제국주의적 오만한 태도"라고 비판했다.

주 대표 대행은 이날 비상대책위원회 회의에서 "일본이 방사능 오염수 방류와 관련해 참으로 무례하고 오만불손하기 짝이 없는 태도를 취하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미래 설계를 함께해야 할 이웃 국가에 생명과 환경에 밀접한 영향이 있는 문제를 일방적으로 결정하면서 제대로 된 상의도 없었을 뿐 아니라, 감히 우리나라에 대해 '(한국) 따위'라는 말을 붙여서 도를 넘는 무례를 저질렀다"고 지적했다.

일본 정부의 고위 관료가 이번 방류 결정과 관련해 "중국과 한국 따위에는 (비판을) 듣고 싶지 않다"고 했다는 일본 언론 보도를 두고 한 말이다.

주 대표 대행은 "일본이 국제 사회에서 이런 태도를 취한다면 경제력과 관계없이 영원히 이등 국가를 면치 못할 것"이라며 "많은 국민이 일본의 일방적 방류 결정에 분개하고 있을 뿐 아니라, 이런 일본의 태도에 대해서 도저히 용서할 수 없다는 울분을 갖고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우리가 일본을 이기는 길은 국력을 키워서 감히 무시하지 못하도록 압도적 우위에 서는 길밖에 없다"고 덧붙였다.

비대위 발언하는 주호영
비대위 발언하는 주호영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국민의힘 주호영 당 대표 권한대행(왼쪽 두번째)이 15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zjin@yna.co.kr

zheng@yna.co.kr

핫뉴스

전체보기

포토

전체보기

댓글 많은 뉴스

이 시각 주요뉴스

포토무비

전체보기